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담배 사재기' 목격담 속출 "벌금 5000만원인데도?"

최종수정 2014.09.12 11:17 기사입력 2014.09.12 11:17

댓글쓰기

담배값 인상에 따른 사재기 급증에 논란이 일고 있다.

담배값 인상에 따른 사재기 급증에 논란이 일고 있다.


담뱃값 인상에 따른 담배 사재기 목격담 "벌금 5000만원인데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담뱃값 인상 발표가 나온 가운데 담배 사재기에 대한 목격담이 속속 등장해 화제다.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주재로 진행된 경제관련장관회의에서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내년 1월 담뱃값을 지금보다 2000원 인상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담뱃값 2000원 인상 방안을 지난 11일 발표했다.

이로써 현재 평균 2500원 수준인 담뱃값은 내년 1월부터 4500원으로 2000원이나 껑충 뛴다.

내년 1월 1차 담뱃값 인상 후에도 담뱃값은 지속적으로 오를 전망이다. 정부는 물가와 연동해 담뱃값을 꾸준히 인상하는 물가연동제를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의 담뱃값 인상 발표 뒤 담배 사재기 급증 우려가 대두되고 있다. 실제로 온라인커뮤니티 및 SNS에는 담배 사재기에 대한 목격담이 속속들이 게시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 편의점 업주는 "최근 담배를 몇 보루씩 사가는 손님이 늘었다, 전례 없던 일"이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불법 담배 사재기에 대한 명확한 기준은 발표되지 않았다. 하지만 불법 사재기 적발 시 2년 이상의 징역이나 5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 받을 수 있다. 또한 담배 제조사는 담배 사재기 급증 현상을 막기 위해 담배 판매점의 평균 매출과 물량을 관리할 예정이지만 큰 도움이 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