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종규 부안군수, 부채 제로화 추진 천명

최종수정 2014.09.12 10:24 기사입력 2014.09.12 10:24

댓글쓰기

"변산해수욕장 체비지·농공단지·곰소다용도부지 매각 활성화 등 해법 제시"

김종규 부안군수

김종규 부안군수

[아시아경제 김재길 기자]김종규 부안군수가 군정목표인 ‘행복한 군민 자랑스런 부안’ 실현을 위해 부안군 부채 제로화 등 재정건전성 강화 추진을 천명했다.

김 군수는 “군정 운영의 효율성과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부채탕감이 필수적 요소”라며 “부안군 부채 제로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12일 밝혔다.

이어 김 군수는 “현재 부안군 부채 현황은 165억원으로 채무비율이 3.8%로 나타나 전북 평균인 6.01%에 비해 낮은 수치로 재정건전성을 유지하고 있으나 앞으로 있을 제3농공단지 조성사업에 50억원의 차입이 필요한 실정”이라며 “전 실과소 공동으로 부채 제로화를 위한 해결방안을 모색하라”고 주문했다.

특히 김 군수는 “관내 제2?3농공단지 분양과 변산해수욕장 체비지 및 곰소다용도부지 매각 등을 통해 세외수입을 늘린다면 부채 제로화가 가능할 것”이라며 “이들 개발사업의 분양?매각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해법을 제시했다.
김 군수는 또 이와 더불어 계속사업 추진의 속도를 내 달라고 당부했다.

김 군수는 “계속사업들의 경우 속도를 높여 연내에 끝낼 수 있는 사업은 연내에 완료해야 새로운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며 “계속사업들을 조속히 완료하고 새로운 사업에 가용재원을 투자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 군수는 “민선6기 부안군정이 지향하는 핵심은 농업은 강소농 육성, 대외정책은 차이나교육문화특구 조성, 관광은 6차 산업과 연계할 수 있는 융복합 창조관광 활성화”라며 “전 공직자가 이를 공유하고 제대로 추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재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