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항·휴게소, 수유실·기저귀교환대 등 세균득실 '아기위협'

최종수정 2014.09.12 07:30 기사입력 2014.09.12 07: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아기와 엄마가 많이 이용하는 공항, 고속도로 휴게소, 기차역의 수유실에서 물티슈 기준보다 최대 4000배나 많은 세균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태원 의원(경기 고양 덕양을)이 지난 8월 경기보건환경연구원, 인천보건환경연구원과 함께 경기, 인천 지역 주요 공항과 고속도로 휴게소, 기차역의 수유실과 여자화장실에 대해 세균 검사를 한 결과 인천공항 내 두 곳의 유아휴게실 정수기 표면에서 각각 40만CFU/㎖과 29만CFU/㎖의 세균이 검출됐다.

또한 세면대 손잡이에서는 각각 1만2000CFU/㎖와 3000CFU/㎖이 검출됐고 수유의자에서는 각각 3600CFU/㎖와 1700CFU/㎖의 세균이 검출됐다.

특히 영아들의 기저귀를 교환하는 기저귀 교환대 두 곳에서는 각각 3700CFU/㎖와 1400CFU/㎖의 세균이 검출됐다.

이는 한국기술표준원에서 정한 물티슈 세균 기준 100CFU/㎖보다 정수기 표면은 4000배, 수유의자는 36배, 기저귀 교환대는 37배 가량 많은 수치다.
다음으로 많은 세균이 검출된 곳은 인천 부평역 수유실로 기저귀 교환대에서 4200CFU/㎖의 세균이 검출됐고, 세면대 손잡이, 소파에서 각각 620CFU/㎖의 세균이 검출됐다. 반면 수원역의 경우 세균이 물티슈 기준보다 적게 나왔다.

고속도로 휴게소 수유실의 경우 덕평휴게소 기저귀 교환대에서 920CFU/㎖의 세균이 나와 다른 휴게소 보다 세균이 많았고, 아기침대, 수유의자에서 각각 840CFU/㎖, 700CFU/㎖가 나온 기흥휴게소(하)가 뒤를 이었고, 안성휴게소(하)(기저귀 교환대 680CFU/㎖, 수유의자 540CFU/㎖), 여주휴게소(하)(기저귀 교환대 640CFU/㎖), 마장휴게소(기저귀 교환대 300CFU/㎖) 순이었다.

김포공항의 경우 아기침대와 정수기에서 각각 510CFU/㎖, 300CFU/㎖의 세균이 검출된 것 이외에는 물티슈 기준보다 적게 나왔다.

한편 아기들이 기저귀를 갈거나 엄마와 함께 용변을 보기 위해 많이 찾는 공항, 고속도로 휴게소, 기차역의 여자화장실 시설물에서도 많은 세균이 검출됐다.

여자화장실에서 세균이 가장 많이 나온 시설물은 급수밸브(수도꼭지)로 나타났다. 인천공항 여자화장실 수도꼭지가 35만CFU/㎖로 가장 많았고, 부평역 17만CFU/㎖ 순으로 검사됐다.

인천공항 여자화장실의 경우 아이들이 기저귀를 가는 기저귀 교환대에서도 많은 세균이 나왔는데 최대 7만1000CFU/㎖부터 최소 1300CFU/㎖의 세균이 검출됐다.

이외에도 검사를 실시한 공항, 고속도로 휴게소, 기차역 여자화장실의 변기와 변기뚜껑, 화장실문손잡이 35개 검체 가운데 31개에서 물티슈 기준보다 많은 세균이 검출됐고, 부평역 여자화장실 변기에서는 최대 5400CFU/㎖의 세균이 검출됐다.

특히 인천공항, 김포공항 여자화장실 변기와 부평역 여자화장실 변기 및 화장실문손잡이에서는 식중독뿐만 아니라 피부의 화농·중이염·방광염 등 화농성질환을 일으키는 황색포도상구균도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김태원 의원은 “인천공항 수유실의 경우 화장실 변기보다 많은 세균이 검출됐지만 세균 기준이 없어 이용객들이 세균에 무방비로 노출되고 있다”며 “조속히 세균 등에 대한 위생기준을 정하고 주기적으로 검사를 한 후 결과를 공개하는 등의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