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동제약 "추석엔 가정상비약 우황청심원"

최종수정 2014.09.04 14:54 기사입력 2014.09.04 14: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올해 추석 연휴는 대체휴일제가 처음 적용돼 가족과 함께 지낼 수 있는 시간이 최장 5일까지도 늘어날 전망이다.

가족과 친지들이 함께 모일 수 있는 명절은 평소 나누지 못했던 얘기뿐만 아니라 서로의 건강을 챙겨봐 줄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이번 추석엔 일상생활에서 갑자기 몸에 이상이 생기면 가장 먼저 찾게 되는 가정상비약부터 체크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광동제약 의 ‘광동우황청심원’은 소화제, 해열제 등의 상비약과 함께 심리적 불안감을 해소하고 안정감을 주는 의약품으로 널리 쓰이며 필수 상비약으로 주목 받고 있다.

우황청심원은 예로부터 어르신들의 고혈압, 중풍 치료제, 혼절 시 응급약으로 널리 쓰여오다가 요즘은 운동능력 마비, 언어장애 등을 일으키는 뇌졸중, 고혈압 같은 순환계 질환을 비롯해서 두근거림, 정신불안 등 적응증이 다양해졌다.

청년층에서도 불안감과 두근거림이 심할 때 안정을 취하기 위해 우황청심원을 찾는 등 연령대 또한 다양해졌다.
광동우황청심원 처방의 근간을 이루는 동의보감의 ‘우황청심원(元)’ 처방은 중국의 ‘우황청심환(丸)’을 우리 실정에 맞게 재정리한 것인데 그 명성이 해외에까지 자자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그 명맥을 이은 광동우황청심원 역시 일본, 베트남 등 해외로 수출돼 그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수백 년 동안 검증된 처방을 바탕으로 한 우황청심원은 ‘기사회생의 영약’이라는 유명세 때문에 만병통치약으로 오인하는 경우도 많았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광동우황청심원은 약국에서만 구입할 수 있는 일반의약품인 만큼 약국에서 약사를 통해 복용 가능 여부와 적정 복용량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