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건설, 싱가포르 최대 '해저 유류비축기지' 준공

최종수정 2014.09.04 09:37 기사입력 2014.09.04 09:37

댓글쓰기

싱가포르 해저 유류비축기지

싱가포르 해저 유류비축기지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현대건설 이 지난 2일 싱가포르 최대 규모의 '해저 유류비축기지(JRC1)'를 완공하고, 준공식을 가졌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준공한 해저 유류비축기지는 현대건설이 해외에서 처음으로 수주한 유류비축기지 프로젝트로 싱가포르 서남단 주롱섬 인근의 반얀해역 150m 지하 암반에 150만㎥의 원유 비축기지(약 930만 배럴 규모) 및 유조선 접안ㆍ운영 시설을 건설한 공사다.
주롱섬은 싱가포르 정부가 전략적으로 '오일허브'로 조성하는 곳으로 싱가포르 내에 유류ㆍ화학제품을 비축할 땅이 부족해지자 주롱섬 해저를 뚫고 대형 유류기지를 건설하고 있다.

현재 싱가포르에 건설돼 있거나 건설 예정인 저장시설 규모는 1억8300만 배럴 정도인데 이번 프로젝트(1, 2단계)가 담당하는 용량은 1800만 배럴이다. 이번 공사는 이 중 1단계 공사로 약 930만 배럴에 해당하는 저장동굴을 건설했다.

현대건설은 향후 발주될 2단계 유류비축기지 수주 경쟁에서도 유리한 위치를 선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와 발주처인 JTC코퍼레이션 루춘용 회장, 정수현 현대건설 사장 등이 참석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