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주시, “도열병 적기 방제로 나주쌀 안정적인 생산을”

최종수정 2014.09.03 11:21 기사입력 2014.09.03 11:21

댓글쓰기

"저온·잦은 비로 이삭도열병 발생 등숙율 저하 우려 "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2013년에는 벼멸구 피해가 나주쌀 수확 감소의 주요인이었으나 금년에는 저온과 잦은 강우에 따른 이삭도열병 발생이 나주쌀 안정생산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
나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김오재)에 따르면 2013년에는 8월이 기온이 평년에 비해 고온과 건조한 날씨가 지속되면서 벼멸구가 짧은 기간에 급속히 증식하여 피해가 컸으나, 금년은 벼멸구 비래량이 적었고 8월의 기상도 저온과 흐린 날씨가 지속되어 문제가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

하지만 질소질비료를 과용한 농가 중심으로 잎도열병 발생이 심하였고 벼이삭이 올라오기 시작한 8월중순 이후에 잦은 강우로 인해 방제작업을 못하였거나 소홀히 한 농가를 중심으로 도열병 포자가 벼이삭으로 전염될 수 있어 비가 그친 틈에 방제를 강화해야 할 필요성이 높아졌다.

2013년도에는 13,694ha의 벼 재배면적중 1,796ha에 벼멸구가 발생했고 변색면적 110ha, 고사면적이 48ha에 이르렀다.
나주시 기술지원과 관계자는 “금년은 8월의 기상이 평균기온은 24.8℃로 전년 대비 4.7℃, 평년에 비해 2.0℃ 낮았고 강우량은 360mm로 전년에 비해 110mm 적었으나 강우일수가 17일로 12일 많았고 일조시간이 76시간으로 전년 대비 113시간, 평년 대비 34시간 적어 이삭도열병 발생에 최적의 조건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7월부터 시기별로 우심지역을 중심으로 전직원이 순회예찰을 수시로 실시하고 읍면동 일제방송과 마을방송을 통해 심각성을 홍보하고 있다고 말하고 특히 잎도열병이 심했던 농가를 중심으로 비가 그친 틈을 이용해 적극적으로 이삭도열병, 벼알도열병 등을 방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벼는 이삭이 올라오는 기간에 광합성으로 만든 영양분이 벼알의 25%정도 저장되고 이후 약 40일간 생산된 동화산물이 75%를 채운다. 이 기간에는 평균기온이 20~22℃, 하루 햇빛 비추는 시간이 7시간 이상, 밤낮 기온차가 10℃이상 되어야 벼알이 여무는 최적의 조건이 된다.

그러나 저온과 일조량이 부족한 최근의 기상이 지속된다면 쌀 등숙율과 완전미율이 떨어져 수량감소가 불가피하고 미질을 크게 떨어뜨릴 수 있어 금년 벼농사는 도열병(이삭, 벼알) 방제와 후기 기상여건이 나주쌀 안정생산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