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남지역 대형공사장 일제점검…싱크홀 찾아 대응

최종수정 2018.09.11 06:48 기사입력 2014.08.22 00:00

댓글쓰기

충남도, 오는 27일까지 100억원 이상 토목공사장등 117곳 대상…터널공사장 4곳 안전성에 집중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서울을 중심으로 전국 곳곳에 싱크홀(빈 공간)이 생기고 있는 가운데 충남지역의 대형공사장 일제점검이 이뤄진다.

충남도는 최근 서울시 지하차도 주변에서 잇따라 생긴 싱크홀과 관련, 오는 27일까지 도내 대형공사장들을 대상으로 일제점검을 벌인다고 22일 밝혔다.

점검대상은 ▲100억원 이상 토목공사장 ▲50억원 이상 건축공사장 ▲연면적 1만㎡ 이상의 공사장으로 모두 117곳(토목 60곳, 건축 57곳)이다.

이 가운데 공사 중인 터널공사장 4곳은 안전성을 집중 점검한다. 국토교통부가 이달 말까지 하는 전국 대형 굴착공사현장점검도 적극 돕는다.

세부 점검내용은 ▲공사장 주변지역의 지반침하와 지하수 변위 ▲아파트지하층 굴착, 터널 등 안전성 및 시공 상태 ▲임시시설 토류벽, 대절토 비탈면 안전성 ▲공사장 주변 안전관리 등이다.
충남도는 1차적으로 이달 말까지 자체점검 후 싱크홀 및 공동(空同)징후 공사장이 확인되면 특별관리대상으로 지정, 토질전문가 등 특별점검반을 만들어 안전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현우 충남도 건설교통국장은 “싱크홀은 꼼꼼한 사전조사와 사후관리가 매우 중요해 꾸준한 관심이 필요하다”며 “공공부문과 함께 민간에서도 공사현장에서의 안전사고예방활동에 철저를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