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의당 "세월호 여야 재합의안, 턱없이 부족한 안"

최종수정 2014.08.19 22:46 기사입력 2014.08.19 22: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정의당 의원단은 19일 세월호특별법 여야 원내대표간의 재합의안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정의당 의원단을 대표해 "재합의안은 수사·기소권 보장을 요구하는 세월호 가족들의 요구와는 거리가 멀 뿐 만아니라 제대로 된 진상조사를 위한 최소한의 조건으로서 특검추천권도 보장되지 못한 안"이라며 "따라서 정의당은 양당 원내대표간의 재합의안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정의당 의원단은 "이 합의안은 야당 추천이었던 내곡동 특검보다 못한 것이며, 잘 되어봤자 적폐청산을 위한 잘 벼려진 특별한 검이 아니라 권력 앞에 휘어지는 무딘 검이 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 목숨을 건 투쟁을 전개하고 있는 세월호 가족들을 설득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안"이라고 평가했다.

이들은 "정의당은 무엇보다, 세월호특별법은 가족의 참여와 동의하에 제정되어야 한다는 원칙을 밝힌 바 있다"며 "양당 원내대표는 재합의안을 발표하면서 유가족의 동의를 전제로 하였기 때문에 양당 모두 유가족의 동의가 이루어질 수 있는 세월호특별법 도출을 위해 재차 노력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의당 의원단은 "정의당은 더 좋은 합의안을 관철시키지 못 한 데 대해 책임을 절감하며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가족들이 동의할 수 있는 세월호특별법 제정을 위해 강력히 투쟁해 나갈 것이다"는 뜻을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