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의당 "노회찬 국회가면 야권 힘 커져…단일화는 민심의 결단"

최종수정 2014.07.27 11:28 기사입력 2014.07.27 11:28

댓글쓰기

천호선 정의당 대표(좌) 노회찬 전 의원(우)

천호선 정의당 대표(좌) 노회찬 전 의원(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7·30 재보궐 선거를 사흘 앞으로 남겨둔 가운데 정의당은 27일 "단일화는 새누리당 심판과 야권 승리를 간절히 바라는 민심에서 비롯된 결단"이라면서 야권연대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천호선 대표는 이날 서울 동작을 노회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후보가 어떤 이유든 중도에 사퇴하는 것은 유권자들께 죄송스러운 일"이라면서도 "정의당을 지지하는 유권자들의 박근혜정권 심판해달라, 새로운 정치를 해달라는 두 가지 요구를 최대한 반영하고 실천하기 위한 최선의 선택"이었다고 밝혔다.

천 대표는 "(야권연대로) 이제 분위기가 바뀌었지만 아직도 상황은 만만치 않다"면서 "정의당이 반전의 계기를 만들었고 이제 유권자의 힘을 모아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필승의 각오를 다졌다.

이어 천 대표는 "노회찬이 국회로 가면 정의당은 더 커지고 새정치연합도 더욱더 커지고 야권 전체가 더 커지고 국민의 힘이 더 커질 것"이라며 "그 힘을 바탕으로 해서 국회의 개혁이 시작되고 2017년 정권교체도 가능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심상정 원내대표는 전날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야권후보 단일화를 비난하며 정의당 해체를 언급한 것에 대해서는 "막말과 몰상식한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한다"며 "선거 패배의 두려움 속에서 나온 비명인 것인지, 아니면 부지불식간에 나온 본심이었는지, 야당과의 소통을 강조해왔던 김무성 대표는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심 원내대표는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새누리당의 일부 도지사들도 야당과 협력 정치를 공언하는 마당에 야권연대는 민주주의 정치제도에서 필요하고 자연스러운 정치행위"라고 말했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