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천신만고 끝 타결 세월호 法…유가족 "수용불가"

최종수정 2014.08.20 08:35 기사입력 2014.08.19 20:16

댓글쓰기

천신만고 끝 타결 세월호 法…유가족 "수용불가"

[아시아경제 박준용 기자] 세월호 유가족들이 여야가 합의한 세월호 특별법 합의안에 반대의사를 표명했다.

세월호 가족대책위원회 유가족들은 19일 7시30분께 국회 본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야가 합의한 특검 추천에 대한 것을 세월호 유가족은 반대한다. 세월호 유가족은 재협상을 요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특별검사 후보 추천위원회 위원' 2명에 대해 세월호 유가족과 야당이 사전동의를 한다는데 그 두 명을 추천하는 사람이 결국 여당이기 때문"이라며 이유를 설명했다.

유가족은 "만약 세월호 유가족이 위원 2명을 추천한다면 받아들일지 모른다"면서 "논리를 바꿔서 이렇게 하는 행위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했다.

또 "유민 아빠(김영오씨)가 37일째 단식하는데 그분이 원하는 것은 이런 게 아니다"라면서 "정말 너무 서운하게 이런 식으로 합의를 들고 오고 있는가. 정말 유가족을 두 번, 세 번 울리지 말라. 김영오씨가 왜 이렇게 굶는지 다 아시지 않냐"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오늘 오전 9시 김무성 대표에게 가족대책위의 가이드라인으로 요구사항 세 가지를 줬다. 그리고 여야 회동 이전에 그 내용이 전달된 것으로 알고 있다. 이완구·김무성 간 협의가 이뤄져 있는 것으로 아는데 이런 결과가 나와 매우 유감이다"고 말했다.

유가족은 또 "새정치민주연합도, 김무성 당대표도 세월호 특별법보다 중요한 다른 민생법안은 없다고 했다"면서 "전 국민들에게 얘기한 부분인데 약속을 지키지 못한다면 대한민국 국민들이 가만있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새정치민주연합에 유가족과의 약속을 반드시 지킬 것을 요구한다"면서 "그 약속은 유가족이 아닌 전 국민과의 약속이다. 반드시 이행돼야한다"고 했다.

앞서 이날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세월호특별법에 최종합의했다. 특별검사 후보 추천위원회 위원 중 국회가 추천하는 4명 중 여당 몫 2인을 유가족과 야당의 사전 동의를 받아서 임명하는 것이 골자다. 또 국정조사 청문회에 일정 조정과 증인 문제는 양당 간사가 전향적으로 합의할 수 있도록 양당 원내대표가 책임 있게 노력한다는 내용도 담고 있다.


박준용 기자 juney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