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접대비 9조원 시대…'룸살롱' 줄고 '요정' 늘어난 이유

최종수정 2014.08.19 11:52 기사입력 2014.08.19 11: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불황에도 국내 기업들의 접대비 지출이 매년 늘어 지난해 9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18일 국세청이 새누리당 박명재 의원에 제출한 자료를 보면 기업의 접대비 지출 신고금액은 2008년 7조502억원, 2009년 7조4790억원, 2010년 7조6658억원, 2011년 8조3535억원, 2012년 8조7701억원 등으로 매년 증가세다. 2013년 통계는 아직 나오지 않았으나 국세청은 여태까지의 증가 추이로 미뤄 지난해 기업의 접대비가 9조원을 넘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룸살롱 등 호화유흥업소 법인카드 사용은 2009년 1조4062억원, 2010년 1조5335억원, 2011년 1조4137억원, 2012년 1조2769억원, 2013년 1조2338억원으로 여전히 1조2000억원을 웃돌고 있다.

기업의 접대비가 매년 늘어나면서도 법인카드의 사용이 2010년 이후 지속적으로 양성화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특히 호화유흥업소 가운데 매년 법인카드 사용 비중이 가장 높은 룸살롱은 2009년 9140억원, 2010년 9963억원, 2011년 9237억원, 2012년 8023억원, 2013년 7467억원으로, 2010년 이후 줄곧 감소했다.
극장식식당, 나이트클럽, 단란주점의 법인카드 사용액도 2010년 이후 매년 감소했다.

기업이 지난해 이들 호화유흥업소에서 사용한 법인카드 액수는 단란주점 2110억원(2010년 2436억원), 극장식식당 1339억원(2010년 2102억원), 나이트클럽 416억원(2009년 629억원) 등이다.

박 의원은 "최근 사회 전반에 걸쳐 과도한 음주문화를 경계하고, 법인카드 유흥업소 사용을 점차 부도덕한 일로 인식하는 분위기"라며 "법인카드 유흥업소 결제금지, 클린카드 도입 등 건전한 기업문화 조성을 위한 조처가 확산한 영향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기업의 호화유흥업소 결제금액이 아직도 1조2000억원을 웃도는데다가 변종 접대 문화가 성행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여성 접객원이 나오는 고급 한정식 요릿집으로 알려진 '요정'에서의 법인카드 사용 금액은 2009년 273억원, 2010년 270억원, 2011년 438억원, 2012년 869억원, 2013년 1006억원으로 호화유흥업소 가운데 유일하게 급증하고 있다.

요정의 숫자도 2009년 779개, 2010년 802개, 2011년 1814개, 2012년 2622개, 2013년 3080개로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