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스타 EPL 데뷔골' 첼시, 개막전서 번리에 3-1 역전승

최종수정 2014.08.19 09:45 기사입력 2014.08.19 06:20

댓글쓰기

디에고 코스타[사진=ESPN 홈페이지]

디에고 코스타[사진=ESPN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잉글랜드 프로축구로 이적한 디에고 코스타(26·첼시)가 공식 데뷔전에서 골을 넣으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코스타는 19일(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더프 무어에서 열린 2014-2015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 번리와의 원정경기에서 한 골을 넣어 3-1 역전승에 일조했다. 0-1로 뒤진 전반 17분 브라니슬라프 이바노비치(30)의 크로스가 골대를 맞고 나오자 정확한 왼발 슈팅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코스타의 동점골로 분위기를 바꾼 첼시는 4분 뒤 안드레 쉬를레(24)가 벌칙구역 오른쪽을 파고들어 동점골을 넣었다. 전반 34분에는 코너킥 상황에서 이바노비치가 쐐기 골까지 성공시키며 승부를 매듭지었다. 두 골 모두 FC 바르셀로나(스페인)에서 건너온 이적생 세스크 파브레가스(27)의 도움이 결실을 맺었다.

최전방 공격수의 부재로 고심하던 첼시는 코스타의 이적과 함께 공격력을 한층 강화했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 소속으로 지난 시즌 프리메라리가 득점 3위(27골)에 오른 코스타는 여름 이적 시장에서 이적료 3200만 파운드(약 544억원)를 기록하며 5년 계약으로 첼시에 입단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