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항공 여객기, 아시아나 짐 잘못 실려 회항

최종수정 2014.08.15 17:17 기사입력 2014.08.15 17: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인천 국제공항으로 가던 대한항공 여객기가 잘못 실린 아시아나항공 승객 짐 때문에 15일 홍콩 국제공항에 일시 회항했다.

이날 오전 2시(현지시간) 프놈펜에서 출발한 이 여객기는 아시아나항공 승객의 수화물이 잘 못 실린 사실을 확인하고서 홍콩 첵랍콕(赤鞠角) 공항에 회항을 요청했다.

오전 3시14분 첵랍콕 공항에 착륙한 여객기는 아시아나항공 승객의 수화물을 아시아나항공 홍콩지사에 전달하고서 전체 수화물의 보안 검색을 시행한 뒤 5시49분 첵랍콕 공항을 이륙했다.

이 여객기는 애초 도착시각보다 4시간 정도 늦은 오전 10시31분 인천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대한항공은 한국 항공사들의 수화물을 다루는 캄보디아 조업사가 실수로 아시아나항공 승객의 짐을 잘못 실었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주인 없는 짐이 발견되면 승객의 안전을 위해 모든 비행기가 가까운 공항으로 회항하는 것이 규정"이라며 "이런 경우는 극히 드물다"고 말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