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배우들의 반란..호러퀸 vs 액션퀸 vs 로코퀸

최종수정 2014.08.11 09:26 기사입력 2014.08.11 09:24

댓글쓰기

'터널' '해적' '내 연애의 기억' 포스터

'터널' '해적' '내 연애의 기억' 포스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여배우들의 반란이 시작됐다. 여성들의 활약이 다소 부진했던 한국 영화이지만 올 여름엔 다양한 장르에서 여배우들이 변신을 거듭한다.

배우 정유미는 '터널 3D'를 통해 처음으로 공포영화 주연을 맡았다. 기존의 발랄하고 귀여운 이미지에서 탈피, 신선한 연기 변신을 선보이며 충무로의 새로운 호러퀸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이 영화는 최고급 리조트로 놀러 간 친구들이 터널 안에 갇히면서 미스터리한 공포와 사투를 벌이는 청춘호러다. 국내 최초 FULL 3D 촬영이라는 신선한 도전으로 한국 공포영화계에 새로운 장을 열 예정. 사실적 공포가 더욱 오싹함을 준다.
정유미는 "지금껏 여성스러운 역할을 많이 했는데, 이번 은주 역은 다양한 모습을 많이 보여줄 수 있는 캐릭터라고 생각해 고민 없이 선택했다. 소심하고 내성적인 성격임에도 불구하고 공포에 직면했을 때 캐릭터가 반응하는 방식이 다른 인물들과 달라서 매력적이었다"고 출연 계기를 밝히기도 했다.

처음으로 액션 연기에 도전해 호평받고 있는 손예진은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을 통해 명실상부한 흥행퀸을 입증했다. 조선 건국 보름 전 고래의 습격을 받아 국새가 사라진 사건을 둘러싸고 바다 위에서 벌어지는 대격전을 그린다.

손예진은 해적단 여두목 여월을 연기하면서 고난도 액션은 물론 강렬한 카리스마를 뽐내며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청순미의 대명사 손예진은 이번 작품을 통해 코믹-액션-드라마를 모두 소화하며 여주인공으로서 작품의 중심을 단단하게 잡았다.
강예원은 영화 '내 연애의 기억'으로 돌아온다. 그간 다양한 장르에서 개성 넘치는 역할들을 연기해 온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식상하지 않은 로코퀸으로서의 매력을 분출한다. 걸쭉한 욕설은 물론 엉뚱하고 독특한 반전 매력을 완벽하게 그려내며 기존에 관객들이 지니고 있던 사랑스런 '로코퀸'의 이미지를 지울 예정이다.

'내 연애의 기억'은 번번이 연애에 실패하던 여자가 운명적으로 만난 남자와 인생 최고의 연애를 하던 도중, 그의 숨겨진 비밀들을 알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코미디다.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