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보검, 한국판 '노다메 칸타빌레' 출연 조율 중…주원과 라이벌 될까?

최종수정 2014.08.07 15:51 기사입력 2014.08.07 15:51

댓글쓰기

신인 배우 박보검이 '노다메 칸타빌레'의 캐스팅 물망에 올랐다.

신인 배우 박보검이 '노다메 칸타빌레'의 캐스팅 물망에 올랐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박보검, 한국판 '노다메 칸타빌레' 출연 조율 중…주원과 라이벌 될까?

신인 배우 박보검이 한국판 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의 캐스팅 물망에 올랐다.
박보검의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측은 7일 "박보검이 한국판 '노다메 칸타빌레' 출연을 조율하고 있는 것은 맞다. 그러나 아직 확정은 아니다"고 밝혔다.

박보검이 캐스팅 물망에 오른 역할은 재미교포 출신의 첼로 전공자인 '나윤후'다. 원작에는 등장하지 않는 캐릭터로 주인공 차유진(주원 분)과 음악적 라이벌 관계에 놓일 예정이다.

연일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한국판 '노다메 칸타빌레'는 음악 대학을 배경으로 젊은 음악가들의 꿈과 사랑을 그린 작품이다. 지금까지 배우 주원, 심은경, 백윤식, 도희, 고경표 등이 출연을 확정지었다.
한국판 '노다메 칸타빌레' 박보검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노다메 칸타빌레 박보검, 영화 명량에 나왔던 애구나" "노다메 칸타빌레 박보검, 주원과 라이벌 될까?" "노다메 칸타빌레 박보검, 캐스팅 어떻게 될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