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객선서 실종된 남녀 손 묶여 숨진 채 발견

최종수정 2014.08.07 11:30 기사입력 2014.08.07 11: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강]

지난달 15일 제주항에서 목포로 오던 여객선에서 실종됐던 남·여 탑승객 2명이 전남 진도 해상에서 손목이 묶여 숨진 채로 발견됐다.
7일 목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낮 12시 35분께 진도군 진도읍 산월리 인근 해상에 손목이 끈으로 묶인 채 떠있는 남녀 변사체가 있다는 어민 신고를 받고 시신을 인양, 조사를 벌였다.

조사결과 이들은 지난달 15일 밤 제주-목포를 운항하는 여객선에서 실종된 A(59·대전시)씨와 B(67·여·서울시)씨로 확인됐다.

해경의 한 관계자는 “신분증과 옷 등 유류품으로 확인했지만, 정확한 신원 파악을 위해 지문 등을 정밀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실종 당시 여객선 5층 갑판에 신발을 가지런히 벗어 놓은 채 사라졌다. 해경은 그동안 제주-목포 여객선 항로를 중심으로 수색작업을 펴 왔다.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