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5억원 규모 긴급구호품 대한적십자사에 전달

최종수정 2014.08.07 11:00 기사입력 2014.08.07 11:00

댓글쓰기

지진, 태풍, 쓰나미 등 국제 재난 대비…위생용품 7000세트, 담요 1만6000장 등

-

-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삼성은 7일 서울 양천구 대한적십자사 긴급구호종합센터에서 지진, 태풍, 쓰나미 등 국제 재난으로 이재민이 발생할 경우 필요한 긴급구호품 5억원 어치를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했다.

국제긴급구호품은 5인 가족이 한 달 동안 사용할 수 있는 비누, 화장지, 치약, 수건 등 8종으로 구성된 위생용품 7000세트와 담요 1만6000장이다.
이날 전달식에는 박근희 삼성사회봉사단 부회장과 유중근 대한적십자사 총재, 자강 샤파강 국제적십자사연맹 아태지역사무국장, 김주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 삼성 임직원과 적십자 봉사원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전달된 국제긴급구호품은 전 세계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국제적십자사연맹 표준에 따른 구호 물품과 영문 설명서를 구비했다.

국제 운송비를 줄이기 위해 포장 박스 크기를 국내용 긴급구호품보다 약 30% 줄였다. 담요는 개별 진공 포장해 부피를 최소화하고 습기로 손상되는 것도 예방했다.
국제긴급구호품은 대한적십자사 창고에 보관하며 국제 재난이 발생하면 신속하게 재난 현장으로 운송해 이재민들이 사용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자강 샤파강 국제적십자사연맹 아태지역사무국장은 "동남아시아 등 재난에 취약한 지역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 "60년 전 국제 원조 수혜국이었던 한국이 이제는 지원국으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게 된 데 삼성과 같은 한국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이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박근희 부회장은 "최근 해외의 대형 재난이 많아져 이번에 처음으로 해외 재난 구호에 특화된 긴급구호품을 만들게 됐다"며 "어려운 상황에 있는 해외 이재민들에게 작게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삼성은 지난 2005년부터 대한적십자사에 재난 구호를 위한 긴급구호품 약 6만9000세트를 지원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