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셋값 천정부지…연립주택도 매매가 대비 60%대 진입

최종수정 2014.08.06 11:56 기사입력 2014.08.06 07:11

댓글쓰기

KB국민은행 주택가격 동향 통계,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율 70%대 이어 연립주택도 가파르게 상승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전셋값이 고공행진하며 아파트에 이어 수도권의 연립주택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전세가율)이 60%대에 진입했다. 2011년 6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전세가율이 높다는 것은 매매가와 전세가의 격차가 줄었다는 것이어서 서민의 주거비 부담이 커졌다고 볼 수 있다.

6일 KB국민은행 주택가격 동향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수도권 연립주택의 전세가율은 전달보다 0.3%포인트 오른 60.0%로 집계됐다.
수도권 연립주택 전세가율은 2011년 6월 53.5%로 시작한 이후 조사 표본 개편으로 2013년 4월 한 번 하락한 것을 제외하면 단 한 차례도 꺾이지 않고 줄곧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전국 아파트의 전세가율이 6월 말 현재 평균 68.8%로 2002년 4월(68.8%)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것과 비슷한 분위기를 보여준다. 주택의 종류와 관계없이 전셋값이 장기 고공행진하고 있는 셈이다.

수도권에서 연립주택 전세가율이 가장 높은 곳은 인천으로 62.7%를 기록했다. 인천은 이미 작년 9월 60.2%로 수도권에서 가장 먼저 60%를 넘어섰다.
인천보다 한 달 뒤에 '60% 선'을 넘은 서울은 62.0%를 나타냈고 경기는 56.1%로 60%를 밑돌았다. 서울에서는 집값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한강 이북 지역의 전세가율이 62.5%로 한강 이남 지역(61.5%)보다 높았다.

지난달 수도권 연립주택의 평균 매매가격은 1억7499만원, 전세가격은 1억830만원을 기록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매매가격이 0.1%(15만원) 올라 제자리 수준에 머문 사이 전셋값은 6.2%(636만원)나 올랐다.

서울의 매매가격은 강남 지역이 2억5496만원으로 1년 새 249만원(1.0%) 올랐고, 강북 지역은 2억1014만원으로 오히려 233만원(-1.1%) 떨어져 전체적으로 3만원(0.0%) 오르는데 그쳤다.

서울의 전세가격은 1억4221만원으로 1년 전보다 851만원(6.3%) 올랐다. 강남 지역이 1억5542만원으로 7.2%(1051만원) 상승했고 강북 지역은 1억2957만원으로 5.4%(660만원) 올랐다.

경기 지역 역시 매매가격이 1억3701만원으로 작년보다 0.6%(83만원) 상승한 사이 전셋값은 8634만원으로 6.1%(511만원)나 뛴 것으로 조사됐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