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금품수수 의혹' 신계륜·김재윤 의원 소환통보

최종수정 2014.08.04 16:51 기사입력 2014.08.04 16: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신계륜 의원과 김재윤 의원이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검찰 소환조사를 받는다.

서울종합예술직업학교(SAC) 횡령·로비 의혹을 수사해 온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2부(부장검사 임관혁)는 4일 신 의원과 김 의원에게 금주 내로 출석할 것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보좌관 2명과 지인 1명의 자택 등 3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SAC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현역 국회의원은 총 3명이며, 나머지 의원 1명에 대해서는 아직 소환일정이 통보되지 않았다.

검찰 관계자는 "신 의원과 김 의원의 금품수수 혐의를 수사 중인 것은 사실"이라며 "이번 주 중으로 출석하라고 요구했고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