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운대, 입욕통제에 이어 폐목재 폭탄…여름 대목, 엎친데 덮쳤다

최종수정 2014.08.04 13:57 기사입력 2014.08.04 13:57

댓글쓰기

해운대 앞바다에 폐목재가 떠밀려와 수거작업이 한창이다.(사진: 해운대구 트위터)

해운대 앞바다에 폐목재가 떠밀려와 수거작업이 한창이다.(사진: 해운대구 트위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해운대, 입욕통제에 이어 폐목재 폭탄…여름 대목, 엎친데 덮쳤다

부산 해운대 앞바다에 폐목재가 떠밀려와 수거작업이 한창이다.

4일 부산 해운대구는 “파라다이스호텔 앞~미포 입구 500m 구간의 백사장에 수십톤으로 추정되는 폐목재가 밀려와 수거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관할 구청에 따르면 폐목재는 지난해 7월 부산 영도구 동삼동 생도 남쪽 해상에서 좌초된 파마나 선적 벌크선(3만 톤급)에 실린 목재로 추정된다.

해운대구는 현재 청소인력과 장비를 투입해 폐목재를 수거하고 있지만 밀려들어온 폐목재의 양이 워낙 많아 당분간 해수욕장 운영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 이번 주말 입욕통제에 이어 폐목재 사태까지 겹쳐 피서객들과 대목을 노리던 상인들은 울상을 지었다.

해운대구 관계자는 “이번 주말에 또 다른 태풍 할롱이 북상해 걱정인데 백사장을 뒤덮은 폐목재를 보니 한숨이 나온다”면서 “중장비를 동원해 제거작업을 벌여야 하는데 워낙 양이 많아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해운대 폐목재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해운대 폐목재, 피서객, 상인들은 어쩌면 좋아" "해운대 폐목재, 휴가계획 다시 짜야 겠네" "해운대 폐목재, 소중한 여름휴가 어떡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