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입욕통제에 이어 해운대 폐목재 폭탄, 피서객과 상인들 '울상'

최종수정 2014.08.04 10:23 기사입력 2014.08.04 10:23

댓글쓰기

지난 제12호 태풍 나크리로 인해 해운대해수욕장이 간접피해를 입었다.(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지난 제12호 태풍 나크리로 인해 해운대해수욕장이 간접피해를 입었다.(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입욕통제에 이어 해운대 폐목재 폭탄, 피서객과 상인들 '울상'

지난 태풍 '나크리'의 간접영향으로 입욕이 통제됐던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 폐목재가 밀려와 백사장을 뒤덮었다.

4일 해운대구는 파라다이스호텔 앞~미포 입구 500m 구간의 해수욕장 백사장에 수십톤으로 추정되는 폐목재가 밀려와 수거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폐목재들은 밤 사이 조류를 타고 해수욕장으로 밀려든 것으로 추정되며 현재 현재 청소인력과 장비를 투입해 폐목재를 수거하고 있으나 잘게 부서져 있을 뿐 아니라 양이 많아 해수욕장 일부 구간의 운영 차질이 예상된다.

해운대구 관계자는 "이번 주말에 또 다른 태풍이 북상해 걱정인데 백사장을 뒤덮은 폐목재를 보니 한숨이 나온다"며 "중장비를 동원해 제거작업을 벌여야 하는데 워낙 양이 많아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은 피서객과 특수를 기대했던 상인 모두 실망을 금치 못하고 있다.

한편 해운대해수욕장 폐목재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해운대 폐목재, 할롱도 오는데 어떡해" "해운대 폐목재, 저걸 다 언제 치우지" "해운대 폐목재, 피서객들 불쌍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