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큰형님 분투에 대표팀 비상(飛上)

최종수정 2014.08.04 13:39 기사입력 2014.08.04 13:39

댓글쓰기

12년 전 AG 金메달 환호…김주성에 건다

김주성(오른쪽)[사진=김현민 기자]

김주성(오른쪽)[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프로농구 원주 동부의 간판 김주성(35)은 통산 다섯 번째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있다. 1998년 방콕 대회를 시작으로 2010년 광저우 대회까지 한 번도 빠지지 않았다. 2002년 부산 대회 때는 금메달을 따냈다. 김주성은 지난달 31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뉴질랜드 대표 팀과의 평가전에도 나갔다. 15분38초 동안 4득점 2리바운드를 기록했다. 경기 끝나기 직전 결승점을 내줘 70-71로 졌지만 표정이 어둡지 않았다.

농구 대표 팀은 오는 30부터 9월 14일까지 스페인에서 열리는 국제농구연맹(FIBA) 농구 월드컵과 2014 인천아시안게임(9월 19일~10월 4일)에 잇따라 출전한다. 분명한 목표는 아시안게임 우승이다. 김주성은 "1998년 방콕아시안게임 때는 그냥 선배들을 따라 갔고 2002년 대회 때는 금메달을 땄다. 지금 분위기가 부산 대회 때와 흡사해 메달을 딸 수 있을 것 같은 좋은 느낌이 든다"고 했다.

김주성은 언제나 믿을 수 있는 선수다. 컨디션이 좋던 나쁘던 최선을 다하고, 보통 이상의 경기를 해낸다. 그의 경기력을 떨어뜨리고 어쩔 수 없이 벤치에 앉게 만드는 것은 끊이지 않는 부상이다. 최근 수년간 김주성은 크고 작은 부상에 시달려왔다. 베테랑 선수의 숙명이기도 하지만 뛸 수만 있으면 소속 팀의 부름을 마다하지 않았던 그의 자세도 영향을 미쳤다. 김주성은 뉴질랜드와의 다섯 차례 평가전에 모두 나갔고, 경기당 17분02초를 뛰었다.

김주성(오른쪽)[사진=김현민 기자]

김주성(오른쪽)[사진=김현민 기자]


사실 그는 그동안 동료와 손발을 많이 맞추지 못했다. 지난 시즌 다친 발목과, 고질이 된 왼 무릎 통증은 여전했다. 그렇다고 몸 관리가 미숙하다고 여기면 오산이다. 오히려 몸관리를 공들여 했기에 평균 '반 경기'가까이 소화할 수 있었다. 5월 19일부터 소집 훈련을 시작한 김주성은 "처음 팀에 합류했을 때 이번에는 정말 힘들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그러나 유재학 대표팀(51) 감독은 "네가 필요하다. 해줄 수 있는 영역이 분명히 있다"고 했다.

김주성은 두 달여 동안 재활에만 집중했다. 코트에서는 열외가 돼 혼자 스트레칭을 했다. 그러는 동안에도 눈과 입은 쉬지 않았다. 김종규(23ㆍ창원 LG), 이종현(20ㆍ고려대) 등 후배들의 움직임을 지켜보고 조언을 했다. 그는 "후배들의 습득 속도가 빠르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 농구의 미래가 밝다"고 확신했다. 김주성은 "뉴질랜드와의 경기에서 2승(3패)을 거둘 줄 누가 알았겠나. 그 원동력인 투지를 잃지 않는다면 12년 전처럼 가장 높은 단상에서 애국가를 부를 것"이라고 했다.
뒤늦게 출발한 김주성의 분전은 후배들이 보기에도 놀라울 정도였다. 다섯 차례 경기 성적은 경기당 5.4득점 2.4리바운드 0.6도움. 특히 세 번째 경기(81-89 패)에서는 8득점 5리바운드 2도움으로 활약했다. 수비도 빼놓을 수 없다. 모든 경기에서 언제 아팠냐는 듯 코트를 휘저었다. 골밑에서는 몸싸움을 서슴지 않았다. 유 감독은 "몸도 제대로 만들지 않았는데 허슬 플레이를 보여 준다"며 칭찬했다.

김주성(왼쪽)[사진=김현민 기자]

김주성(왼쪽)[사진=김현민 기자]


김주성은 "개인적으로 (인천아시안게임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고 (대표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고 싶다"고 했다. 최근의 경기 내용에 대해서는 "아직 몸이 안 올라와서 공격적인 것보다는 투지있는 플레이를 하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태극기를 다는 것은 의무다. 즐겁고 자부심이기도 하다. 몸이 좀 안 좋아도 하다보면 투지가 생기고 좋은 결과가 나온다. 코트 안에서 애국가를 부를 기회도 생기지 않느냐"고 다짐했다.

대표팀 최고참인 김주성의 자세는 동료 후배들에게 확실한 동기를 부여한다. 그는 "수비에서 해줘야 할 역할이 크다. 대표 팀의 높이가 낮다보니 가드와 센터를 모두 막을 줄 알아야 한다. 몸싸움을 할 필요도 있다"고 했다. 월드컵과 관련해서는 "유럽 팀과 뛰면 힘에서 열세다. 요령 있게 싸우며 수비적으로 풀어가라는 이야기를 감독님께 듣는다. 이번 평가전을 경험삼아 월드컵과 아시안게임에서 더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