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화 '소녀'에 박보영·엄지원 출연 확정…'1938년' 이야기

최종수정 2014.08.04 12:40 기사입력 2014.08.04 12:40

댓글쓰기

영화 '소녀(감독 이해영)'에서 주란역을 맡은 박보영

영화 '소녀(감독 이해영)'에서 주란역을 맡은 박보영


 영화 '소녀(감독 이해영)'에서 교장선생님 역을 맡은 엄지원

영화 '소녀(감독 이해영)'에서 교장선생님 역을 맡은 엄지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영화 '소녀'에 박보영·엄지원 출연 확정…'1938년' 이야기

영화'소녀'가 주연 배우에 박보영과 엄지원이 확정됐다.
4일 제작사 청년필름에 따르면 '소녀'는 전날 대구에 위치한 계성 학교에서 첫 촬영을 시작했다.

영화 '소녀'는 내년 상반기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1938년 경성의 요양기숙학교에 한 소녀가 전학을 오면서 겪게 되는 기이한 일들을 그린 미스터리 영화로, '천하장사 마돈나' '페스티발'을 연출한 이해영 감독의 신작이다.

박보영은 영화에서 기숙학교의 숨겨진 비밀을 파헤치는 전학생 주란 역을 맡았고, 엄지원은 소녀들의 생활을 책임지는 기숙학교의 교장 역을 맡았다. 주란의 유일한 친구이자 누구에게도 말할 수 없는 비밀을 간직한 연덕 역은 충무로에서 주목 받고 있는 신예 박소담이 맡아 영화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박보영 엄지원 소녀 캐스팅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박보영 엄지원 소녀, 박보영 과연 어울릴까?", "박보영 엄지원 소녀, 둘 다 너무 예쁘다", "박보영 엄지원 소녀, 연기력은 걱정 없겠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