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황 미사에 4.5km 방호벽 설치 논란

최종수정 2014.08.04 15:44 기사입력 2014.08.04 11:21

댓글쓰기

-"방탄복 안 입는 교황 위한 최소한의 경비"…시민들과 직접소통 중시하는 교황 뜻에 어긋난다는 지적도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 오는 16일 프란치스코 교황의 시복미사를 보러 간 시민들은 일반시민과 참가자를 나눈 거대한 방호벽을 보게 될 전망이다. 방호벽의 설치를 놓고 시민들과의 소통을 중시하는 교황의 뜻과 어긋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경찰청은 이날 우리나라의 첫 천주교 순교자인 윤지충(바오로)과 동료 순교자 123위의 시복미사가 열리는 광화문광장부터 서울광장까지 4.5㎞ 길이의 흰색 방호벽을 설치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경찰청 관계자는 "공식적으로 천주교 신자만 20만명이 참석하고 구경하는 시민들까지 합치면 100만명 이상이 장소에 모일 것으로 보여 방호벽을 설치하게 됐다"고 말했다.

경찰은 높이 90㎝짜리의 방호벽으로 행사장을 둘러싼 뒤 곳곳에 금속탐지기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할 예정이다. 높이가 90㎝에 불과한 이유는 교황 경호를 하는 동시에 구경하는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방호벽 곳곳에는 5m 너비의 응급환자 통로와 3m 너비의 일반 통로가 설치된다.

경찰은 출입구에서 자원봉사자들의 신분을 일일이 확인할 예정이다. 행사는 오전 10시에 열리지만 20만명의 신분을 확인하기 위해 입장은 새벽 4시부터 시작된다. 일단 입장이 완료되면 행사장 밖으로 나갈 순 없다.

광화문 근처 세종문화회관, 교보빌딩 등 건물에는 저격을 대비해 별도의 경찰 병력이 배치된다. 경찰은 앞서 개인이 소지한 총기류 6만5000여개 정도를 자진 반납하게 했다. 각종 시위 등에 대비해 방호벽 외곽에도 일정 병력을 배치해 놓을 예정이다.
경찰은 방호벽을 설치함으로써 방탄차량과 방탄조끼 착용을 모두 거부한 교황의 경호를 효과적으로 하면서도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교황은 지난 6월 한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지금 내 나이에는 잃을 것도 별로 없다. '정어리 통조림'과 같은 곳(방탄차 안을 의미)에서는 사람들과 인사할 수도, 사랑한다고 말할 수도 없다"며 방탄차를 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방탄복도 거부한 교황의 미사에 거대 방호벽을 설치한 것은 화합을 중시하는 교황의 파격 행보와 배치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교황이 광화문에서 시위 중인 세월호 가족들이나 일반 시위자들을 접촉하는 것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방호벽을 설치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서동경 한국 교황방문준비위원회 팀장은 "로마에서도 큰 미사를 하면 울타리를 치고 신원을 확인하는 걸로 안다"면서도 "방호벽에는 (일반시민들의) 거부감이 큰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교황이 방탄차를 타지 않고 퍼레이드를 할 예정이라 대비하는 차원에서 설치한 것"이라며 "과잉 경호라고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재연 기자 ukebid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