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윈난성 지진 1600명 사상…여진에 통신·전기 끊겨 아비규환

최종수정 2014.08.04 08:38 기사입력 2014.08.04 08:38

댓글쓰기

중국 윈난성 지진 발생(사진: JTBC 방송화면 캡처)

중국 윈난성 지진 발생(사진: JTBC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중국 윈난성 지진 1600명 사상…여진에 통신·전기 끊겨 아비규환

3일 오후 4시30분쯤 중국 남서부 윈난성 자오퉁시 루뎬현에서 규모 6.5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 지진으로 180여명이 사망하고 180여명이 실종됐으며 부상자는 1400여명에 이른다. 중국의 한 매체는 "가옥 1만2000여채가 무너졌고, 3만여채가 부서졌다"고 밝혔다. 윈난성 지진국은 "인구 밀집도가 높고 방진 설계가 안 된 건물이 많은 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며 피해 규모가 더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현재 루뎬현 일대는 교통·전력·통신등이 전면 두절된 상태다. 루뎬현으로 통하는 국도에 산사태가 발생해 차량 20여대가 매몰된 것으로 알려졌다. 여진 또한 이어지고 있다.

윈난성 정부는 소방대 400여명과 무장경찰 병력 등을 재난 지역으로 급파했다. 또 텐트 2000여개와 간이침대 3000여개, 모포 3000여장, 외투 3000여벌 등 긴급 구호물자도 공급했다.
현지 인터넷 매체인 윈난망은 "대부분의 피해는 건물 붕괴로 인한 것"이라며 "루뎬현의 한 초등학교에선 여학생 한 명이 매몰돼 구조 작업을 벌였다"고 전했다.

농촌 가옥의 상당수는 폭격을 맞은 듯 주저앉았고, 5층 이상 건물에는 진동으로 큰 구멍이 뚫렸다. 떨어진 벽돌이나 간판에 맞아 부서진 차량도 속출했다.

루뎬현 일대는 윈난성 중심 도시인 쿤밍에서 북쪽으로 약 300㎞ 떨어진 곳으로, 2012년에도 규모 5.7의 지진으로 80여명이 숨졌다. 1974년 지진 때는 1400여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번 지진의 진앙은 북위 27.1도, 동경 103.3도 지점이며 진원 깊이는 12㎞라고 중국 지진국은 밝혔다. 작년 4월 규모 7의 지진으로 217명이 숨지거나 실종된 쓰촨성 야안시 루산현에서 500㎞쯤 떨어진 거리다.

외교부는 이 지진과 관련해 "확인한 결과 현재까지 우리 국민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누락한 사례가 있는지 추가로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중국 윈난성 지진, 한국인 사망자는 없다니 다행이다" "중국 윈난성 지진, 대만 가스폭발사고에 이어 중국까지?" "중국 윈난성 지진, 요즘 사고가 부쩍 늘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