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ARF서 美韓 고려해 北과 ‘비공식 접촉’ 추진

최종수정 2014.08.04 08:04 기사입력 2014.08.04 07:11

댓글쓰기

교도통신…한일 외무장관 회담도 추진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일본과 북한이 미얀마에서 곧 열릴 동남아국가연합지역포럼(ARF)에서 비공식 접촉한다. 일본은 또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대신과 윤병세 외교부 장관 간의 한일외교장관 회담도 추진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미얀마에서 10일 열리는 국제회의에 맞춰 검토해온 리수용 북조선(북한) 외상과의 회담과 관련, 핵·미사일 문제와 관련해 북조선에 대해 엄격한 자세를 취하고 있는 미국과 한국을 배려해 ‘선 채 대화를 나누는’ 비공식 접촉의 형식을 취하기로 확정했다고 교도통신이 4일 보도했다.

또 복수의 소식통은 정식 회담은 연기한다고 전했다.

교도통신은 북한 측도 대화를 나누는 것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어 이 제안에 응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교도통신은 기시다 외무대신은 정식회담을 단행하면 한·미·일 3개국의 대(對)북조선 연대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일본 정부는 북한 측에 외교장관급 접촉에 대한 기대감을 전달했으며, 기시다 외무대신은 이번 접촉에서 이르면 8월 말 최초의 보고가 실시되는 납치피해자 문제 재조사에 전력을 다할 것을 리수용 외상에게 요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핵·미사일 문제에 대해서도 반복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비난한 뒤 자제를 요구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일본은 3일, 북·일 접촉 가능성을 미국과 한국 양국에 설명했으며 기시다 외무대신은 한국의 윤 장관과도 회담을 개최하는 방향으로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