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별바라기' 태연 납치사건 언급 "써니가 재빠르게 구하러가"

최종수정 2014.08.01 21:29 기사입력 2014.08.01 21:29

댓글쓰기

써니가 방송에서 태연 납치사건을 언급했다. (사진: MBC'별바라기' 방송캡처)

써니가 방송에서 태연 납치사건을 언급했다. (사진: MBC'별바라기' 방송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별바라기' 태연 납치사건 언급 "써니가 재빠르게 대처"

소녀시대 써니가 태연 납치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MBC '별바라기'에서는 임호, 헨리, 써니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써니는 과거 한 남성이 무대 위로 난입해 태연을 납치하려고 했던 사건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송은이는 "당시 오정태가 사회를 보다가 그 장면을 목격하고 괴한을 제지해서 해결이 된 걸로 기사가 났다. 그래서 졸지에 국민 영웅이 됐는데, 원래는 써니가 더 빨랐다는 거냐"고 물었다.
그러자 써니의 한 팬은 "가장 처음 그 상황을 인지하고 움직인 사람이 써니였다. 무대에 괴한이 난입했을 때 괴한이 태연의 손을 잡았다. 그때 안무가 태연이 써니의 어깨에 손을 올리는 안무였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써니가 어깨에 손이 안 올라오자 뒤를 돌아보고는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태연을 구하러 갔다"고 설명했다.

써니는 "그때는 너무 놀라서 몸이 잘 안 움직였다. 멍해지고 심장이 빨리 뛰었던 기억만 난다"며 "뭔가 이상하다고 느꼈었다. 스태프라기엔 강제로 끌고 가는 듯한 모습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한편 태연 납치사건의 전말을 접한 네티즌은 "태연 납치사건, 어떻게 무대 공연 중에 납치를 할 생각을 하지?" "태연 납치사건, 써니 용기가 대단해" "태연 납치사건, 오정태가 그래도 저지 하지 않았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