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T, "글로벌 하드웨어 스타트업 육성 나선다"

최종수정 2014.07.31 09:21 기사입력 2014.07.31 09:21

댓글쓰기

美투자전문회사 '랩 나인'과 손잡고 해외진출까지 지원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SK텔레콤이 미국 스타트업 투자 전문회사 ‘랩 나인(LAB IX)’, 국내 최초 하드웨어분야 전문 엑셀러레이터 ‘액트너랩’과 함께 경쟁력있는 벤처기업 육성에 나선다.

SK텔레콤은 31일 서울 을지로의 SK텔레콤 본사에서 김정수 SK텔레콤 CSV실장, 리오 수잔 랩 나인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하드웨어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3사는 SK텔레콤이 보유한 최고 수준의 정보통신기술(ICT)기술·인프라, 랩 나인과 액트너랩의 스타트업 발굴 노하우를 결합해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을 거둘 하드웨어 스타트업 육성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또 3사는 최근 세계 ICT업계에서 각광받는 사물인터넷(IoT), 웨어러블 기기, 커넥티드 카, 스마트 앱세서리, 헬스케어 등 미래 성장산업 분야에 특화된 신규 스타트업들을 공동 발굴해 나가기로 했다.

랩 나인은 미국 포춘지 500대 기업에 선정된 IT제조업체 ‘플렉트로닉스(Flextronics)’의 스타트업 투자 전문 자회사로, 현재 미국과 이스라엘 등에서 ICT 기반 하드웨어 발굴을 위한 글로벌 펀드를 운영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세계 유수의 ICT엑셀러레이터가 글로벌 하드웨어 스타트업 발굴의 최적지로 한국을 선택했다는 데 그 의미가 크다”면서 “SK텔레콤은 주요 성장사업으로 IoT와 헬스케어, 스마트 앱세서리 등을 선정해 연구개발(R&D)과 사업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만큼 이번 MOU를 통해 차세대 성장동력 발굴과 함께 국내외 하드웨어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리오 수잔 랩 나인 대표는 “한국은 세계 최고 수준의 ICT 인프라, 우수한 인적자원, 풍부한 제조 역량 등 하드웨어 스타트업이 성장하는 데 최적의 환경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특히 SK텔레콤은 세계 최초로 LTE-A를 상용화하는 등 최고 수준의 ICT 기술과 스타트업을 위한 다양한 인프라 및 컨설팅 시스템을 보유하고 있어 이번 MOU를 함께 하게 됐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앞으로 SK텔레콤은 국내외 하드웨어 스타트업들을 대상으로 T오픈랩, T디벨롭퍼스, 펩랩서울 등 다양한 개발 지원 프로그램들을 제공하는 한편, 개발된 제품에 대해서는 광대역 LTE-A 등 최신 이동통신 기술과 인프라를 활용한 필드 테스트를 실시해 제품 개발에서 완성도를 높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3사는 공동으로 기존 프로그램보다 더욱 구체적이고 차별화된 종합 창업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해 본격 인큐베이팅에 나선다. 랩 나인은 선정된 스타트업에 대해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자사 보육센터 입주를 통한 직접 지원에 나서는 한편, 우수 사업에 대해서는 초기 투자와 함께 미국 현지 메이저 기업들을 대상으로 한 마케팅 및 파트너십 개발 지원까지 실시할 계획이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