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구자철, 프리시즌 친선경기서 페널티킥 결승골

최종수정 2014.07.26 10:02 기사입력 2014.07.26 10:02

댓글쓰기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구자철(25·마인츠)이 프리시즌 연습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구자철은 26일(한국시간) 영국 스태퍼드셔의 세인트 조지 파크에서 열린 잉글랜드 4부 리그 버튼 앨비언과의 친선경기에서 결승골을 넣어 1-0 승리를 이끌었다. 후반 43분 오카자키 신지(28)가 얻은 페널티킥의 키커로 나서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켰다.
같은 팀에서 뛰는 박주호(27)도 후반전에 교체로 나와 컨디션을 점검했다. 카스페르 휼만드 마인츠 감독(42)은 "많은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으나 경기력은 나쁘지 않았다"며 "유로파리그를 위해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독일 분데스리가는 이날 구자철과 박주호, 오카자키를 '마인츠의 극동 아시아 3인방'으로 부르며 공식 홈페이지 첫 화면에 실었다. 특히 구자철에 대해서는 "지난 시즌 후반기 마인츠에 합류해 한 골을 기록하며 가능성을 보였다. 올 시즌에는 자신의 진짜 실력을 보여주려고 한다"고 소개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