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정희 "서세원, 내가 옆에 있는데도 내연녀랑 연락했다"

최종수정 2014.07.25 16:26 기사입력 2014.07.25 16:26

댓글쓰기

서정희가 서세원에게 폭행을 당하고 있는 CCTV 영상 (사진: MBC'리얼스토리 눈' 방송화면 캡처)

서정희가 서세원에게 폭행을 당하고 있는 CCTV 영상 (사진: MBC'리얼스토리 눈'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서정희 "서세원, 내가 옆에 있는데도 내연녀랑 연락했다"

아내 서정희를 폭행하는 서세원의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이 공개된 가운데 서세원이 자신의 딸에게 매번 협박 음성을 남긴 것으로 드러났다.
MBC '리얼스토리 눈'을 통해 파경 과정을 폭로한 서정희가 25일 방송되는 JTBC '연예특종'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심경 고백과 함께 최근 근황을 전했다.

서정희는 "남편 서세원의 폭력에 매번 시달려 왔었다"며 "우리 부부 관계가 가장 크게 멀어진 이유는 서세원의 여자문제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서세원이 내가 옆에 있는데도 내연녀랑 연락을 했다"며 "이 아가씨는 제 딸 아이 또래"라고 언급했다.

서세원의 딸 역시 서세원에게 매일 전화 협박을 받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서정희는 "남편이 딸에게 매일 하루 30통 이상씩 음성 메시지를 남기며 협박을 하고 있다"며 "남편의 내연녀는 나에게 매일 협박 문자를 보낸다"고 말했다.
그녀는 "현재 딸과 샌프란시스코에 있는데 잠도 제대로 못자고 식사도 거의 못해 몸무게가 40kg도 되지 않는다"며 "위경련도 심하고 응급실도 자주 가고 있다"고 고백해 주위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서세원, 32년 동안 그래왔단 말이야?" "서정희, 저러고 어떻게 참고 살았을까" "서세원 딸, 딸은 무슨 죄야"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