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냉연 품은 현대제철, 어닝서프라이즈…영업이익률 8.6% 달성(상보)

최종수정 2014.07.25 16:17 기사입력 2014.07.25 15:55

댓글쓰기

- 계절적 성수기 및 1후판 증설 영향으로 제품판매량 증가
- 냉연부문 합병시너지, 원가절감 극대화로 수익성 개선
- 영업이익 3589억원 달성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 고로 3기 완성과 현대하이스코의 냉연 부문을 합병한 현대제철 이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영업이익률이 8.6%를 기록해 포스코보다 앞섰다.
현대제철은 25일 여의도 한국거래소 국제회의장에서 2분기 경영실적 설명회에서 개별기준으로 매출액 4조1745억원, 영업이익 3589억원, 당기순이익 352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달성한 매출 4조1745억원은 2분기 사상 최대 실적이다. 매출은 지난 해 같은 기간 3조2997원에 비해 26.5% 늘엇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각각 97.7%, 289.3% 증가했다.

매출호조와 함께 수익성 역시 개선됐다.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을 나타내는 영업이익률이 지난해 2분기 5.5%에서 8.6%로 3.1%포인트 늘었다.
현대제철은 “전반적인 철강시황의 부진에도 불구하고 냉연부문 합병시너지 창출, 고부가강 생산 및 판매 증대, 적극적인 원가절감을 통해 수익성을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제철은 경영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고정비를 절감하고 설비 및 에너지의 효율을 최적화해 상반기 2454억원의 원가절감을 달성했다. 냉연부문 합병에 따른 생산 및 품질의 통합관리로 685억원의 합병시너지 효과를 이뤄냈다.

또한 고부가강 제품을 전분기 대비 29만t 늘어난 213만t을 판매했다. 특히 지난해 완공된 당진 일관제철소 등 대규모 투자에 따른 차입금을 감축해 지난해 120.1% 수준이던 부채비율을 113.9%로 6.2% 포인트 낮추는 등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경영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이런 성과에 힘입어 현대제철은 차질 없이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현대제철은 "2016년 2월 양산을 목표로 한 특수강공장은 현재 공정률 9.6%를 기록하고 있다”며 “이와 함께 자동차강판 공급 증대를 위해 당진 2냉연공장에 1295억원을 투자해 8월 토목공사를 시작으로 연산 50만t의 아연 및 알루미늄 도금강판을 생산할 수 있는 제2CGL 설비를 신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현대제철은 올해 하반기에는 매출량 1010만t, 매출액 8조2000억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