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소기업계"나선특구에 제2 개성공단" VS "정부,계획없다"

최종수정 2014.07.25 06:47 기사입력 2014.07.25 06: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중소기업들의 연합체인 중소기업 중앙회가 북한 나진·선봉 특구에 제2 개성공단설립을 검토하겠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주무부처인 통일부는 개성공단도 지지부진한 상황인 만큼 나진·선봉에 제 2 개성공단을 검토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통일부에 따르면,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은 24일 중국 지린성 옌지시에서 열린 2014년 ‘백두포럼’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한국 중소기업계에서 제2, 제3의 개성공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이에 따라 북한의 라진-선봉 경제특구에 제2의 개성공단을 만드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의 이 같은 언급은 지난 2월 북한에 330만 ㎡ 규모의 제2 개성공단 설립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간 것이다.

현재 개성공단에는 남측 기업 125 곳이 진출해 5만2000여명의 북한 근로자를 고용해 수익을 올리고 있다.
한국의 중소기업계는 나진·선봉 지역이 북한과 중국, 러시아가 국경을 맞대고 있는 물류 요충지라는 점에서 제2 개성공단의 유력한 대상지역 가운데 하나로 꼽고 있다.

최근 한국 정부와 코레일, 포스코,현대상선 등 기업 3사가 북한과 러시아의 ‘나진-하산 개발사업’에 우회 참여를 위해 현장 실사를 벌이는 등 남북경협 지역으로 주목 받고 있다.

김 회장은 제2 개성공단 추진과 관련해 중소기업 대표단의 북한 방문도 추진하겠다면서 나진·선봉 지역을 포함한 북한의 경제특구 방문을 남북한 당국에 요청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주무부처인 통일부는 나진·선봉 경제특구에 제2 개성공단을 추진하는 방안에 대해 전혀 검토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검토할 계획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김 회장의 발언은 정부 측과 사전에 협의된 바 없다"면서 "현재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 방안을 추진 중에 있는 만큼 현 시점에서 제2 개성공단 조성은 검토 대상이 아니다"고 못박았다.

정부는 현재 개성공단 국제화를 위해 인터넷 공급과 전자출입체계(RFID), 외국기업 유치를 적극 추진하고 있지만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