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하늬, 속옷 광고 촬영 "과거에는 노출 창피했지만 지금은…"

최종수정 2014.07.20 16:58 기사입력 2014.07.20 16:58

댓글쓰기

이하늬 몸매 자신감 (사진:MBC '섹션TV' 방송 캡처)

이하늬 몸매 자신감 (사진:MBC '섹션TV'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이하늬, 속옷 광고 촬영 "과거에는 노출 창피했지만 지금은…"

배우 이하늬가 몸매 자신감을 드러냈다.

20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이하늬의 속옷 광고 촬영 현장과 인터뷰가 그려졌다.

이날 이하늬는 "속옷 광고 촬영이 부끄럽지 않냐"라는 리포터의 질문에 "예전에는 비키니를 입거나 이런 CF를 찍을 때는 창피할 때도 있었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지금은 뭐"라며 의기양양한 포즈를 취했고, 제작진은 '내가 바로 이하늬다'라는 자막을 삽입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외에도 이하늬는 "키가 172다. 운동을 하면 173이다. 키컸으면 운동을 한다"고 말하며 엉뚱한 매력을 발산했다.

이하늬 인터뷰를 본 네티즌은 "이하늬, 윤계상이랑은 잘 사귀고 있나" "이하늬, 성격 좋은 것 같다" "이하늬도 그러고 보니 미스코리아잖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