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인제 "더 이상 친박-비박 논해서는 안된다"

최종수정 2014.07.15 08:01 기사입력 2014.07.15 08:01

댓글쓰기

이인제 "더 이상 친박-비박 논해서는 안된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이인제 새누리당 최고위원이 "더 이상 친박-비박을 논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15일 KBS라디오 프로그램과의 인터뷰에서 김무성-서청원 당대표 선거를 비롯한 잇단 친박-비박 논란과 관련해 "친박은 박근혜 대통령과 더 가깝다고 하는데, 이보다 황당한 생각이 어딨냐"며 이 같이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김무성 당대표와 서청원 최고위원이 유세기간 중 벌인 감정싸움에 대해 "후진적인 정치 행태 속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비판하면서 "앞으로는 대통령을 도와 공기업개혁, 규제혁파와 관련한 구체적인 목표를 당이 앞장서 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향후 당청 관계에 대해 "본질적으로 달라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지금까지는 당이 방관자 역할을 했지만 앞으로는 주도적으로 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한편 이 최고위원은 전당대회를 통한 당대표 선출방식과 관련해 "전당원을 대상으로 우편투표로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20만명 유권자 가운데 투표참여율이 30%에도 못 미친다"며 "이제는 투표방식을 바꿔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