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펜싱인 "펜싱 감독 사망 사건, 문체부 무리한 수사 탓"

최종수정 2014.07.14 18:06 기사입력 2014.07.14 18:06

댓글쓰기

문체부 관계자 "사실과 달라" 반박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 펜싱팀 서모(53) 감독의 사망 사건을 두고 펜싱인들이 정부의 무리한 조사를 지적하며 유감을 표명했다.

강동옥 전 전북펜싱협회 전무이사와 이정복 호원대 펜싱팀 감독, 김영호 로러스 펜싱팀 감독 등 펜싱계 인사 50여명은 14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내 역도경기장 앞에서 펜싱인들의 호소문을 전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문화체육관광부 스포츠 4대악 합동수사반을 겨냥해 "서 감독의 죽음이 합동수사반의 무리한 수사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서 감독은 지난 12일 경기도 하남시 덕풍동의 국민체육진흥공단 선수숙소에서 양 쪽 손목에 피를 흘린 채 발견됐고 그대로 숨졌다. 경찰은 서 감독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펜싱인들은 "서 감독이 2007년부터 전국체전에 나서면서 체육회로부터 받은 지원비와 포상금 등을 유용한 혐의(업무상 횡령)로 수 차례 경찰조사와 국민체육공단의 내부감사를 받았다"며 "이미 무혐의 처분이 나왔으나 합동수사반이 재차 같은 내용으로 압박을 가해 서 감독이 심적 부담과 고통을 느꼈다"고 했다. 또 지난해 10월 10일자로 경기지방경찰청이 발행한 무혐의 결과 통지서를 근거로 제시했다.

이들은 지난 5월 스포츠 4대악 근절을 목표로 발족한 합동수사본부의 무리한 내사가 체육계의 파벌싸움을 부추기고 체육인들의 자긍심을 짓밟는 부작용을 낳고 있다고도 했다.
우상일 문체부 체육국장은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감독을 통해 지급된 훈련비와 지원비 2억여원에 대한 영수증과 정산 내역이 전북체육회에 없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경찰 내사와는 무관하게 독자적인 제보를 받아 조사에 임했다"고 반박했다. 또 "서 감독을 지난 9일 처음 대면했다. 그전에 수사와 관련해 접촉하거나 압력을 가한 적은 없다"고 덧붙였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