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계운 수공 사장, "큰빗이끼벌레, 4대강 때문 아니다"

최종수정 2014.07.11 16:04 기사입력 2014.07.11 16:04

댓글쓰기

큰빗이끼벌레. (사진: 정수근 대구환경운동연합 생태보존국장 페이스북 캡처)

큰빗이끼벌레. (사진: 정수근 대구환경운동연합 생태보존국장 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최계운 수공 사장, "큰빗이끼벌레, 4대강 때문 아니다"

11일 최계운 수자원공사 사장은 최근 논란인 큰빗이끼벌레에 대해 "4대강 사업으로 생긴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최계운 사장은 이날 오전 영산강 상류인 광주 광신보를 찾아 "언론에서 4대강 때문에 발생했다고 하는데 죽산보에서도 볼 수 없었고 흐르는 물에서도 볼 수 없었다"며 "보도와 다른 내용이며 국민들에게 사실대로 알려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 사장은 또 "큰빗이끼벌레가 4대강 사업으로 생긴 것은 아니지만 발생했기 때문에 원인과 대책을 연구할 것이며 전문가 자문회의를 열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최 사장은 "녹조나 큰빗이끼벌레가 보 때문에 생긴 것이 아니라는 것을 확인했다. 보를 만들어 놓고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해체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영산강은 3년 연속 녹조가 발생하고 상류 지역인 광신보에서 외래종 태형벌레인 큰빗이끼벌레가 대량 번식하는 것이 확인돼 논란 중이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