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더위가 '아이스크림社 영업상무'

최종수정 2014.07.11 11:12 기사입력 2014.07.11 11:12

댓글쓰기

고온현상에 빙과 매출 껑충…이온음료 판매도 급증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 전국 평균기온이 평년대비 1도 이상 올라가는 고온현상이 이어지면서 아이스크림, 이온음료 등의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5∼6월 롯데푸드 , 롯데지주 , 빙그레 , 해태제과 등 빙과 4사의 매출이 5% 이상 뛰었다.

롯데제과는 5∼6월 아이스크림 매출이 1100억 원을 기록, 전년 대비 10% 신장했다. 특히 5월은 500억 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보다 13.6% 늘었다.

같은 기간 빙그레도 아이스크림 매출이 5% 신장했으며, 5월의 경우 390억 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 대비 8.3% 뛰었다.

이온음료도 신났다. 일찍 찾아온 무더위에 갈증을 호소하는 사람이 늘면서 판매량이 빠르게 늘고 있어서다.
포카리스웨트로 이온음료 업계 1위를 달리고 있는 동아오츠카는 이 기간 4% 신장했으며, 롯데칠성음료의 게토레이, 코카콜라의 파워에이드도 2% 늘었다.

특히 분말 형태의 포카리스웨트는 캠핑족의 수요가 늘면서 전년 대비 40% 이상 급신장했다. 분말 포카리스웨트는 매년 두 자릿수 이상 꾸준히 신장하는 추세다.

커피전문점들도 발빠른 여름메뉴 및 여름음료 출시로 전년 대비 2배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고 있다.

드롭탑은 여름메뉴로 출시한 드롭치노, 레인보우 아이스탑, 젤라니타 등의 판매량이 대폭 상승했다. 드롭치노는 5∼6월 누적 판매량이 30만 잔을 돌파, 전년 대비 200% 신장했고, 레인보우 아이스탑은 26만개 이상 판매돼 233%나 뛰었다. 부드러운 눈꽃 얼음과 생과일 및 고급원재료 본연의 맛을 살려 빙수의 고급화, 전문화를 추구한 것이 레인보우 아이스탑의 인기 요인으로 분석된다.

이디야커피가 선보인 리얼빙수의 판매량도 눈에 띈다. 지난달 22일 선보인 리얼빙수는 출시 10일 만에 10만 잔을 판매했다. 팥빙수와 녹차빙수도 20만개 이상 팔렸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평년보다 일찍 찾아온 무더위와 고온 다습한 날씨 때문에 여름메뉴의 판매량이 빠르게 늘고 있다"며 "업체마다 여름메뉴를 점포 전면에 배치, 고객 편의를 높이는데 주력하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편의점은 특히 유통업계 중 기온과 가장 연관성이 높은 업태로 평균기온의 변화와 매출 곡선이 정비례하는 만큼 여름상품 구색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