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회찬·나경원·기동민 격전지 동작을, 여론조사 결과 나경원 '압승'

최종수정 2014.07.11 09:22 기사입력 2014.07.11 09:22

댓글쓰기

여론조사에서 타 후보에 우세한 결과를 얻은 나경원 후보

여론조사에서 타 후보에 우세한 결과를 얻은 나경원 후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노회찬·나경원·기동민 격전지 동작을, 여론조사 결과 나경원 '압승'

동작을 여론조사 결과 나경원 후보가 다른 후보에 비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일보가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9일부터 이틀간 동작을 유권자 501명, 순천·곡성 유권자 502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나경원 후보는 야권이 기동민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로 단일화할 경우 53.9% 대 36.4%, 노회찬 정의당 후보로 단일화할 경우 54.8%대 37.0%로 상대 후보를 앞섰다.

특히 기동민 후보와 노회찬 후보가 모두 출마하는 3자 구도에서도 나경원 후보는 과반을 넘는 51.9%를 차지했다. 기동민 후보와 노회찬 후보는각각 22.3%, 14.1%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새누리당 지지층에선 90% 이상이 나경원 후보를 지지한 데 비해 기동민 후보나 노회찬 후보 지지층의 결속력은 부족했다.
전통적인 '야당 지역'인 전남 순천·곡성은 19대 총선에서 새누리당 소속으로 광주 서을에서 40% 넘는 득표력을 보인 이정현 후보가 선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와대 홍보수석을 역임했던 이정현 후보는 이번 조사에서 30.5%의 지지율로 42.4%를 얻은 서갑원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를 뒤쫓았다.

이번 조사는 유선전화 임의걸기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동작을과 순천·곡성 각각 9.1%와 17.8%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