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최고의 경관 '광교 호수공원'…"도심 속 힐링공간으로"

최종수정 2014.07.11 07:00 기사입력 2014.07.11 06:00

댓글쓰기

2014년 대한민국 경관대상 대상 수상작 '광교 호수공원'

2014년 대한민국 경관대상 대상 수상작 '광교 호수공원'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경기도시공사가 조성한 '광교 호수공원'이 올해 최고의 경관으로 뽑혔다.

국토교통부는 '2014 대한민국 경관대상'에서 광교 호수공원이 대상으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대한민국 경관대상은 우수경관 사례를 발굴·홍보하고 지역의 경관 향상 노력을 활성화하기 위해 2011년부터 시행됐다.

광교 호수공원은 위락시설과 숙박시설이 난립하던 기존 저수지를 도심 속 힐링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역 주민들의 추억을 살릴 수 있도록 기존 저수지의 기능과 자연환경을 살리면서 디자인을 개선했다. 또 동적인 공간과 생태 중심 공간으로 테마를 달리해 다양한 체험·활동을 유도했다.

최우수상은 서울 송파구의 '주민과 함께하는 골목길 경관 개선사업', 한국철도공사의 '이야기가 있는 간이역'·'현풍 느티나무 테마 휴게소 사업', 광주광역시의 '시민과 함께하는 광주 폴리 프로젝트' 등 4개 사업에 돌아갔다. 특별상은 근대 역사거리라는 지역 이미지와 어울리도록 간판을 정비한 대구광역시 중구의 '간판이 아름다운 대구 진골목'이 받았다.

이 밖에 학회장상 수상작으로는 ▲변화의 시작 '디자인 힐링 안성'(안성) ▲도시와 조화 행복에너지 세종열병합(한국중부발전) ▲영주 원도심 10년 '느린 경관 만들기'(영주) ▲양지뜸 마을 풍경스케치 사업(논산) ▲이야기가 있는 경관, 군남 홍수조절지(한국수자원공사) ▲춘천, 도시에 패션을 입히다!(춘천) 등 11개 사업이 선정됐다.
수상작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이 제출한 51건 사업을 대상으로 한국도시설계학회, 한국경관학회, 공공디자인학회 전문가들의 심사를 거쳐 선정됐다. 선정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조용준 조선대학교 교수는 "최근 지자체와 주민들의 경관에 대한 의식 수준이 높아지고 있음을 반영하는 우수한 사업이 많았다"면서 "주민의 적극적인 참여, 지역의 경관자원 활용 등을 고려해 수상작을 선정했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수상 사례집 발간, 동판 수여, 경관 포털 구축 등을 통해 우수사례를 널리 알릴 계획이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