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연아 하지원 한효주, 성실 납세자 선정 "승무원 보안검색대 이용가능"

최종수정 2014.06.29 17:37 기사입력 2014.06.29 17:37

댓글쓰기

▲'피겨 여왕' 김연아와 배우 하지원, 한효주 등이 출국시 승무원 보안 검색대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피겨 여왕' 김연아와 배우 하지원, 한효주 등이 출국시 승무원 보안 검색대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김연아 하지원 한효주, 성실 납세자 선정 "승무원 보안검색대 이용가능"

'피겨 여왕' 김연아와 배우 하지원, 한효주, 개그맨 이경규 등이 납세 실적을 통해 출국시 공항 출입국 전용심사대와 승무원 보안검색대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국세청은 29일 법무부와 협의를 거쳐 이들을 포함해 국가 재정에 기여한 고액·성실 납세자 702명을 선정해 다음 달 1일부터 3년간 공항을 통해 출국할 때 이런 혜택을 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항공사 승무원 등이 사용하는 출입국 전용심사대를 이용하면 보안검색 및 출국심사 등의 시간을 크게 줄일 수 있다.

대상자 702명은 올해 납세의 날 국세청장 이상 표창 수상자와 고액 납세의 탑 수상자, 지방국세청장 추천자 가운데 본인의 희망을 반영해 국세청과 법무부의 심사를 거쳐 결정됐다고 국세청은 설명했다.

현재까지 공항출입국 전용심사대 이용 혜택을 누린 성실납세자는 총 2300명이다. 지난해 선정된 1730명과 이번에 선정된 702명을 합해 2432명이 앞으로 전용심사대 이용 혜택을 누리게 된다.
한편 국세청은 매년 7월에 고액·성실납세자 700명가량을 정기적으로 선정해 3년간 이런 우대혜택을 줄 계획이다. 물론 조세포탈 등 부적격 사유가 발생하면 자격이 박탈된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