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사청문회 개시…'재보선 연계 가능성'에 여야 주도권 다툼

최종수정 2014.06.30 08:27 기사입력 2014.06.29 09:09

댓글쓰기

야, 김명수 교육부총리 등 낙마 타깃…여, 전원 통과 방침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29일 한민구 국방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시작으로 총 9명의 공직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초미의 관심이다. 19대 국회 후반기 첫 임시국회인 데다 다음 달 30일 전국 15곳에서 재보선이 실시되는 만큼 여야 간 주도권 다툼이 커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새정치민주연합은 김명수 교육부총리와 이병기 국정원장 후보자에 대해서는 이미 낙마대상으로 지목한 상태다. 특히 정홍원 국무총리 유임 결정에 강하게 반발하며 공직후보자들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예고하고 있다. 반면 새누리당은 9명의 후보자 모두 청문회를 통과시키겠다는 방침이다.
이날 열리는 한 국방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에서 여야는 도덕성 여부에 초점을 맞출 방침이다. 한 후보자가 전역 후 국방부 산하기관에서 1억4000만원의 자문료를 받고, 아들이 군 복무 기간 총 60일이 넘는 휴가나 외박을 사용한 점 등이 의혹으로 제기된 상태다.

김 교육부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핵심은 논문 표절 논란이다. 교육계 수장 후보가 논문을 표절했다는 의혹에 대해 여당 일각에서도 청문회 통과가 어렵다는 부정적인 견해가 나왔지만 최근 들어 다소 잦아들고 있다는 전언이다. 국무총리의 잇단 낙마 사태를 감안할 때 교육부총리까지 떨어뜨리는 것은 정권에 상당한 타격이 있을 것이라는 예상 때문이다.

이 국정원장 후보자는 과거 2002년 대선 당시 '차떼기' 전달책으로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다.
야당은 이외에 정종섭 안전행정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논문 중복게재, 위장전입 의혹을, 정성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음주운전과 트위터 내 이념편향성 등을 문제삼고 있다.

김영록 원내수석부대표는 "일부 후보자의 경우 낙마 사유가 충분하다"며 "드러난 문제를 중심으로 상임위별로 엄격하게 들여다볼 것"이라고 말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