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속도로 통행료…"이젠 신용카드로 내세요"

최종수정 2014.06.24 09:58 기사입력 2014.06.24 09: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고속도로 통행료를 신용카드로 지불할 수 있는 시스템이 연내 구축된다. 또 새로운 과적단속 시스템을 개발해 4.5t 이상 대형화물차도 하이패스차로를 이용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한국도로공사(사장 김학송)는 24일 이 같은 고속도로서비스, 협력업체 등과 관련된 규제개혁과제를 선정해 개선·완화·폐지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지난 4월 자체 설치한 규제개혁위원회에서 과제들을 발굴·선정했다"면서 "국민생활과 밀접한 과제들은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매월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로공사는 법령이나 정부부처 기준 개정 건의를 통해 교통안전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규제개선도 추진한다. 현행 도로교통법규상 야간에는 자동차 고장시 표지(삼각대)와 함께 사방 500m 지점에서 식별할 수 있는 적색의 불꽃신호기를 추가로 설치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불꽃신호기가 화약류로 분류돼 휴게소 등에서 쉽게 구입할 수 없다. 이에 도로공사는 정부 관계부처에 법령 개정을 건의해 불꽃신호기 보급을 확대하고 고속도로 2차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를 줄여나갈 나갈 계획이다.

또 터널에 설치되는 소화전을 호스 방식에서 호스릴 방식으로 바꾸도록 소방관련 기준 개정을 관련 부처에 건의할 계획이다. 호스방식은 무거워서 1명이 조작하기 어려운 반면, 호스릴 방식은 가벼워 혼자서도 손쉽게 조작할 수 있고 내구성이 뛰어난 장점이 있다.
도로공사는 '중소기업 용역참여기회 확대' 등 자체적으로 규제를 풀 수 있는 과제들은 이미 개선을 끝냈다. 수주실적이 적고 신용등급이 낮은 중소기업을 위해 용역입찰 적격심사에서 만점을 받을 수 있는 신용등급을 AAA에서 A-로 낮췄다. 고속도로 건설공사 현장에서 시공사에 부담을 줄 수 있는 점검을 폐지하고 제출서류를 간소화했다.

규제개혁위원장을 맡고 있는 심찬섭 한국도로공사 부사장은 "규제로 인해 교통안전에 저해되는 요소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개선하고 있다"면서 "고객과 이해관계자들의 눈높이에 맞게 불합리한 법과 제도를 바꾸어나가 신뢰받는 공기업으로 거듭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