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성재 전범기 발언에 거부감 드러낸 일본 언론 "끈질긴 한국…"

최종수정 2014.06.20 11:34 기사입력 2014.06.20 11:34

댓글쓰기

▲일본 언론, 일본 그리스전 배성재 아나운서 전범기 발언 보도(사진:일본 인터넷 매채 히가시스포츠웹 캡처)

▲일본 언론, 일본 그리스전 배성재 아나운서 전범기 발언 보도(사진:일본 인터넷 매채 히가시스포츠웹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성재 전범기 발언에 거부감 드러낸 일본 언론 "끈질긴 한국…"

일본 인터넷판 스포츠 매체 '히가시 스포츠 웹'(東スポWeb)이 배성재 아나운서의 일본 그리스전 일본 응원단의 전범기(욱일승천기) 분장 발언과 관련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20일 오전 10시쯤 '히가시 스포츠 웹'은 '끈질긴 한국, 이번엔 일본 응원단에 한국 아나운서가 분노'라는 제목으로 기사를 게재했다.

이어 "브라질 월드컵에서 다시 한국이 일본에 난색을 표했다"며 "일본인 응원단이 욱일 승천기(전범기)모양의 얼굴 문양을 하고 나타난 것과 관련해 배성재 아나운서가 '나치를 보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고 보도하며 심한 거부감을 드러냈다.

특히 히가시 스포츠 웹은 배성재 아나운서가 "자신의 감정을 제대로 컨트롤 하지 못하는 사람인 것 같다"고 말하며 배성재 아나운서에 대해 "과거 김연아 선수가 소치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것에 대해서도 불복종 하며 '소치는 올림픽의 수치' '푸틴 총리는 동네 운동회 할거면 왜 우리를 불렀냐'고 말하는 등 문제발언을 일삼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배성재 아나운서는 일본 그리스전 축구 중계를 맡으며 욱일 승천기를 그리고 나온 일본 응원단에 대해 "전범기를 얼굴에 그리는 심리는 뭘까요. 축구장 티켓값이 아깝습니다"라며 "사실 유럽에선 욱일 승천기에 대한 이해도가 낮기 때문에 큰 제지가 없지만 아시아에선 나치 문양이나 다름없지 않습니까. 이런 것들은 축구장에서 퇴출돼야 하겠습니다"라고 일침을 가한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