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우디 코리아, 가속성능 보여주는 다이내믹 배지 도입

최종수정 2014.06.19 10:08 기사입력 2014.06.19 10: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아우디 코리아는 이달 출시하는 차량을 시작으로 앞으로 다이내믹 배지를 도입키로 했다고 19일 전했다.

이는 차량 뒷쪽에 엔진 배기량을 표기하던 기존 방식과 달리 차량을 운전하거나 탑승할 때 느끼는 실제 가속감을 숫자로 표기하는 방식이다. 새 배지는 이달 말 국내에 출시할 고성능 디젤 모델 아우디 A7 55 TDI 콰트로를 시작으로 일부 고성능모델과 아우디 A8 L W12를 제외한 향후 출시하는 일부 모델부터 점진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라고 회사는 밝혔다.
아우디가 새로운 방식을 적용하는 건 터보차저 등과 같은 엔진 출력 증대 기술로 과거에 비해 적은 배기량으로도 이전과 같거나 더 높은 성능을 선보이는 엔진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같은 브랜드의 같은 배기량 엔진 간에도 최고 출력이나 토크가 차이가 나 배기량만으로는 소비자가 실제성능을 인지하기 어렵다고 본 것이다. 전기차나 플러그인하이브리드와 같이 엔진유형이 다양해지면서 기존 방식으로는 성능을 설명하기 어렵다는 점도 영향을 끼쳤다.

아우디의 다이내믹 배지는 엔진 배기량 대신 차량의 가속 성능을 보여주는데, 이는 엔진의 출력과 차량의 무게, 공기저항 계수 등 다양한 요소가 함께 작용해 나타나기 때문에 소비자가 차량의 성능을 종합적이고 직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기준이 된다고 회사는 전했다. 이번 표기방식에 쓰인 중력가속도(g)는 물체의 자유낙하 시 지구의 중력에 의해 생기는 가속도를 뜻한다.

이 같은 방식을 적용하면, 아우디의 A3세단 2.0 TDI는 35TDI가 되고 A4 2.0 TDI는 30 TDI가 된다. 아우디 코리아 관계자는 "다이내믹 배지는 지난해 파일럿마켓으로 중국에서 판매하는 일부 모델에 도입한 후 한국이 두번째"라며 "새로운 배지는 기존부터 엔진 배기량을 표시하지 않는 독일을 포함한 유럽 지역을 제외하고 아시아, 미주, 호주 등으로 도입 범위가 확대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