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농민들, 30평 이상 텃밭 강제 회수하자 강력 반발

최종수정 2014.06.13 09:33 기사입력 2014.06.13 07:12

댓글쓰기

채소 재배용 텃밭에 수박과 참외 등 돈벌이용 작물 재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북한 농민들이 당국의 텃밭 제한 조치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북한 당국이 농민들이 텃밭과 뙈기밭에만 정신이 팔려 협동농장 일을 소홀히 한다며 농민 소유 텃밭들 중 30평 이상은 강제회수하자 이에 농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2일(현지시간) 복수의 북한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농촌관리위원회와 리당위원회들에서 규정 면적 이상의 텃밭을 가진 농민들의 텃밭을 회수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북한 당국은 올해 ‘농업분조장 대회’ 이후 ‘분조관리제’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농촌주민들이 가지고 있던 30평 이상의 텃밭과 산림을 훼손해서 일군 뙈기밭들을 모두 국가에 바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이 소식통은 덧붙였다.

북한이 이런 조치까지 취하게 된 데는 농민들의 텃밭이 계속 경계를 넓히며 협동농장 밭을 침범해온 데다 많은 텃밭과 뙈기밭을 가진 농민들이 제 집 농사에만 집중하느라 협동농장 일을 제대로 하지 않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북한에서는 ‘주체농법’에 따라 농민들은 30평 미만의 텃밭만 가지게 돼 있지만 200평 이상의 텃밭을 소유하고 있는 농민들도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자강도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의 김일성 주석은 1964년 2월 ‘사회주의 농촌문제에 관한 테제’를 발표하면서 남새(채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농민들에게 30평 미만의 텃밭은 허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랜 식량난으로 북한 농민들은 텃밭을 채소를 해결하는 땅이 아니라 강냉이와 고구마를 비롯해 식량을 해결하는 땅으로 바꾸었으며 최근에는 수박과 참외 등을 심어 돈벌이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들은 “농작물들이 한창 자라고 있는 때에 강제로 텃밭을 빼앗고 있어 농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면서 "특히 텃밭을 회수한 후에는 뙈기밭도 강제로 회수한다는 소식이 있어 농민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 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