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창극 총리 후보자, 김기춘 실장 인사와 관련 질문에 "잘모르겠다"

최종수정 2014.06.11 14:28 기사입력 2014.06.11 14:28

댓글쓰기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가 11일 오전 후보자 집무실이 있는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에 출근, 기자들에 둘러싸여 질문공세를 받고 있다.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가 11일 오전 후보자 집무실이 있는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에 출근, 기자들에 둘러싸여 질문공세를 받고 있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문창극 총리 후보자, 김기춘 실장 인사와 관련 질문에 "잘모르겠다"

문창극 신임 국무총리 후보자가 책임총리를 어떻게 구현할 것이냐는 질문에 마침내 입을 열었다.

11일 문 후보자는 총리 후보자 집무실이 마련된 정부서울청사 창성동별관으로 출근하면서 기자들이 던진 질문에 "책임총리 그런 것은 저는 지금 처음 들어보는 얘기"라고 답했다.

문 후보자는 또 지난해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 이사를 지내고 당시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이 재단 이사장이었다는 사실이 인사에 작용한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것은 잘 모르겠다. 그런 것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고 딱 잘라 말했다.

또한 "야당이 그동안 써온 칼럼을 문제삼아 극단적 보수인사라고 비판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야당의 입장에 개의치 않고 이제 오늘부터 열심히 청문회를 준비 하겠다"고 밝혔다.
또 그는 "현역 주필이라면 총리 인선을 어떻게 받아들이겠는가"라는 가정적 상황을 염두에 둔 질문에 "지금은 답변하기가 참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는 10일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신임 총리 후보로 지명받은 뒤 11일 자신의 제네시스 승용차를 직접 몰고 창성동 별관으로 출근했다.

한편 JTBC는 '깜짝 카드' 문창극 후보자…'전직 대통령' 칼럼 논란이라는 별도의 리포트에서 "문 후보자는 오랜 기간 기명 칼럼을 쓰며 종종 보수적인 논조로 논쟁의 중심에 있었다"면서 전직 대통령들에 대한 칼럼을 둘러싼 논란을 상세히 소개했다.

JTBC는 이어 "편향된 시각의 칼럼을 통해 고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을 비방하는데 즐거움을 찾은 것으로 안다"는 박범계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변인의 논평도 같이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