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담배세 인상론 솔솔…복지부, 내일 심포지엄 개최

최종수정 2014.06.11 12:00 기사입력 2014.06.11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보건복지부는 12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27회 세계 금연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담배세 인상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세계 금연의 날은 1987년 세계보건기구(WHO)가 담배연기 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매년 5월31일로 제정한 기념일이다.

WHO는 올해 세계 금연의 날 주제로 담배세 인상을 채택하고, "담배세가 올라가면 죽음과 질병이 줄어든다"는 슬로건과 함께 회원국에 담배세 50% 인상을 촉구했다.

모든 국가가 담배세를 50% 인상하면 3년안에 4900만명의 성인 흡연자가 줄어들고 흡연으로 사망하는 1100만명의 목숨을 구할 것으로 WHO는 내다봤다.

담배세는 최종 소비자가격의 70%를 차지한다. WHO는 소비자 가격과 소득 증가보다 더 세금을 인상하고, 담배세 인상에 따라 흡연자들이 저가담배를 선호하지 않도록 하는 조치도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축사를 맡은 2014 WHO 담배규제기본협약(FCTC) 당사국총회 의장인 문창진 교수(차의과대학)는 "세계 금연의 날을 계기로 담뱃세 인상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모아지길 기대한다"면서 "정부가 담배규제 정책을 강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할 예정이다.

이 날 심포지엄에서는 담뱃세 인상과 담배가격 인상에 따른 흡연율 감소 효과에 대한 기조연설과 함께 토론회도 진행된다.

국립 암센터 명승권 박사는 '금연정책과 금연치료'라는 기조연설을 통해 담뱃세 인상으로 조성된 건강증진기금으로 금연을 원하는 흡연자에게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힌다.

복지부 임종규 건강정책국장은 우리나라의 청소년 흡연율이 OECD 남성평균흡연율에 육박하고, 미국 청소년과 비교해 2배 이상 높은 수준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담뱃세의 인상으로 청소년의 담배 구매력을 떨어뜨리는 것이 필요하다는 점을 역설한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