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닥터 이방인' 박해진, 얼음 얼굴 뒤에 감춰진 뜨거운 인간미

최종수정 2014.06.10 22:55 기사입력 2014.06.10 22:55

댓글쓰기

sbs '닥터 이방인' 방송 캡쳐

sbs '닥터 이방인'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닥터 이방인'의 박해진이 차가운 표정 속에 숨겨진 따뜻한 마음을 드러내며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닥터 이방인'에서는 한재준(박해진 분)과 박훈(이종석 분)이 두 번째 대결을 앞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재준과 박훈은 심장질환 환자를 두고 두 번째 대결을 펼치게 됐다. 박훈의 제안을 한재준 역시 당당하게 받아들였다.

재준은 본인이 보호자 환자를 설득하고 수술을 하겠다고 했지만, 오준규(전국환 분)는 의료사고 소송으로 잡음이 일어나는 걸 막기 위해 반대했다.

결국 두번째 대결을 허락한 준규는 "환자를 손대지 않는 사람이 이기는 것"이라고 말해 박훈과 한재준을 당황케 했다.
오준규는 "그동안 수많은 고비를 넘기면서 여기까지 왔어. 그 과정엔 크고 작은 의료사고 소송도 있었지. 하지만 그 어떤 소송도 용납한 적 없네"라며 "명심해. 명우의 주인이 되려면 의사 그 이상이 돼야 되네"라고 경고했다.

이후 재준은 깊은 생각에 잠겼다. 그는 과거 의료사고를 당해 사망한 아버지를 떠올리며 분노에 찬 눈빛을 감추지 못했다.

깊은 밤 환자를 찾아간 재준은 환자의 아들 재철을 만나게 됐다. 재철은 "박훈 선생님이 선생님 실력이 정말 좋다고 했다"며 "박훈 선생님이 수술을 못하면 선생님이 해주실수 있어요?"라고 간절하게 부탁했다.

재준은 눈빛이 흔들렸고, "그래. 생각해볼게"라고 답했다. 이후 자신을 향해 미소를 짓는 재철을 보며 재준은 엷은 미소를 띠었다.

그러나 이후 협박을 받은 박훈은 수술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고, 재철은 한재준을 찾아와 눈물로 수술을 부탁했다.

한재준은 박훈을 찾아가 멱살을 잡으며 "수술한다고 했잖아"라고 소리쳤다. 그는 "너 의사잖아. 환자에게 한 말을 지켜야지"라고 말하며 눈을 부릅떴고, 결국 주먹을 날렸다. 화가 난 재준은 자신이 수술을 하기로 결심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해진은 차가운 얼굴 속에 숨겨져 있던 온정을 드러내며 어린 시절 아버지를 잃고 상처 입은 한재준 캐릭터를 완벽히 그려냈다.

특히 그는 피도 눈물도 없을 것 같은 냉혈한의 모습과 한없이 따뜻한 인간적인 면모를 오가며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감동을 선사했다.

박해진의 탁월한 연기력과 폭넓은 감정선은 '닥터 이방인'에 큰 힘을 실으며 인기의 주축으로 작용하고 있다.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