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키스탄 탈레반, 카라치 공항 테러 "드론 공격에 대한 보복…시작일 뿐"

최종수정 2014.06.10 09:20 기사입력 2014.06.10 09:20

댓글쓰기

▲파키스탄 반군 파키스탄 탈레반이 카라치 공항에 테러 공격을 자행했다. (사진: MBN 보도화면 캡처)

▲파키스탄 반군 파키스탄 탈레반이 카라치 공항에 테러 공격을 자행했다. (사진: MBN 보도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파키스탄 탈레반, 카라치 공항 테러 "드론 공격에 대한 보복…시작일 뿐"

파키스탄 반군 파키스탄탈레반(TTP)이 미국의 무인기(드론) 공격에 대한 보복으로 카라치 공항 테러를 저질렀다고 밝혔다.
지난 8일 오후 11시20분께 파키스탄 경제 중심지 카라치의 진나국제공항에서 테러가 발생했다. 이 공격으로 괴한 10명을 포함, 최소 29명이 사망하고 24명이 부상했다.

파키스탄 탈레반 소속 무장세력 10명이 로켓포와 총기로 무장하고 진나국제공항 VIP실과 화물 운송용 터미널에 침입, 피키스군·경찰과 교전을 벌였다. 이 중 2명은 자살폭탄테러를 감행했다. 이들은 가짜 공항보안요원 아이디(ID) 카드를 사용했으며 공항 보안요원 복장도 갖췄던 것으로 전해졌다.

파키스탄 당국은 군과 경찰, 공항 경비대원을 동원해 진압작전을 벌여 사건 발생 5시간 만인 오전 4시35분쯤 작전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산발적 교전이 계속돼 오후 4시부터 정상적으로 이착륙이 이뤄졌다.
9일 샤히둘라 샤히드 파키스탄 탈레반 대변인은 이번 공항 테러가 지난해 11월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무인기 공격으로 사망한 TPP 지도자 하키물라 메수드를 위한 보복이라며 "이는 시작일 뿐"이라고 말했다.

샤히드 대변인은 이어 "이제 겨우 한 명의 복수를 했다"며 "앞으로 수백 명을 위한 복수가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2007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들이 결성한 파키스탄 탈레반은 지난 2월 정부와 평화협상을 시작했으나 폭력사태로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