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회 직원에 국회사무총장 1순위 물어보니...

최종수정 2014.06.09 08:58 기사입력 2014.06.09 08: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국회사무처 직원들의 절반 이상이 국회 사무총장의 임명 방식에 대해 개선이 필요하다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국회사무처 노조가 최근 실시한 '국회사무처 리더 선정 및 인사운영'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65.1%가 현재의 소속 기관장 임명방식에 개선방식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현재 국회사무총장은 국회의장이 각 교섭단체대표와의 협의를 거쳐 본회의 승인 절차를 거쳐 임명한다. 하지만 여당측 인사가 발탁되는 것이 관행이다.

임명방식 개선 방안으로는 '내부 출신자 중에서 임명'이 44%로 가장 많았고 '공모를 통한 임명'이 25.7%, '사무총장추천위원회 도입'이 23.5%, '의장이 추천한 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7.4%로 뒤를 이었다.

이번 설문조사에는 국회사무총장과 입법차장, 사무차장 적임자 추천도 있었다. 임병규 사무총장직무대리가 사무총장 적임자 추천 1위를 차지했으며, 2위는 이인용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수석전문위원이, 3위는 구기성 국회운영위원회 수석전문위원이 차지했다.
입법차장 적임자 추천에는 이인용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수석전문위원이 1위, 구기성 국회운영위원회 수석전문위원이 2위, 임중호 법제사법위원회 수석전문위원이 3위에 올랐다. 사무차장에는 이인용 수석과 구기성 수석이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한 가운데 한공식 환경노동위위원회 수석 전문위원 3위에 뽑혔다.

사무처 노조는 지난달 29일 19대 후반기 의장으로 선출된 정의화 국회의장에게 의견서를 통해 "국회소속기관의 장으로 정치적 중립성ㆍ전문성ㆍ인품을 두루 갖춘 사람을 임명해달라"고 요청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